'우주와 인간의 본질을 탐구하다', 끝없이 나를 찾아 가는 '이상복 화백'

김한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4-07 21:14:16
  • 글자크기
  • -
  • +
  • 인쇄

우주와 인간의 본질을 탐구하다
끝없이 나를 찾아 가는 '이상복 화백'


나를 찾아서 고찰해 본 적이 있나요? 나를 찾고. 나를 넘어 세상의 만물을 들여다 본 적이 있나요? 생명이 태어나는 봄 날씨가 일렁이던 어느 날, 생명과 세상을 들여다보고 작품으로 표현하는 이상복 화백을 만났다. 이 화백의 그림을 보면 많은 생각을 떠오르게 한다. 따뜻해지는 것 같으면서도 자연을 나타내는 것 같기도 하며, 많은 것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느낌을 주고 있다. 평생을 삶에 대해 고찰하고, 지금도 계속해서 들여다보고 있는 이상복 화백, 그녀가 생각한 생명, 그리고 만물의 관계는 어떤 모습일까?

 


만남: 나와 삶, 세계
대학시절, 이상복 화백은 무엇을 그려야할지 고민을 한 결과 본인의 존재에 대해 고찰을 했다. 그것이 현재 이 화백의 작가론을 형성한 것의 출발점 이였다. 항상 철학 분야에 관심이 많았던 이 화백은 대학원을 다니기 시작한 이후로 자연스럽게 '사고'라는 것이 체질 이라고 깨닫게 되며, 추상화가 이 화백의 그림이 됐다. "저는 강의를 듣거나 설교를 들었을 때 영감이 떠올라요. 있는 것을 그대로 표현하는 것보다 생각하고 깨달았을 때 제가 표현하고 싶은 것을 나타내는 추상화가 저랑 맞다는 것을 알았어요."


이 화백의 그림의 첫 주제는 만남이었다. 만남 안에는 여러 삶들이 들어 있다. 가족을 이룬 것 도, 사랑을 하게 되는 것도 모든 것들이 만남에서 이루어 졌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래서 이 화백은 만남을 큰 틀로 다양한 작품을 냈다. 특히, '가족'이란 작품은 살롱그랑에젠 도쥬르뒤 라는 프랑스 공모전에 당선된 작품이기도 하다. 이 화백은 대학 시절부터 많은 기법들을 실험 해왔고 그림을 표현하는 방식도 매우 다양하다. 한지를 쓸 때도 있으며, 캔버스를 사용하기도 한다. 심지어 동양화 붓에 유화 물감을 사용해 동양화 같으면서도 색채가 들어간 서양화 느낌을 내기도 한다. 그녀가 초창기에 한지에 그린 '하늘과 땅' 이라는 작품을 보면 하늘과 땅이 연결 돼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아마도 '하늘과 땅' 의 만남을 표현한 것이 아닐까.

 


하늘과 땅: 자아와 우주
자아와 세계의 관계 본질에 대한 물음으로 작품을 시작한 이 화백은 '하늘과 땅' 작품 시리즈는 삼라만상을 담는 우주인 하늘과 땅의 형상을 빌어 영적인 세계를 표현하고자 했다. 직관적인 본질과 진실을 파악하고자 하는 열망은 탈 자아(脫 自我)적 실존 경험의 필요성을 느끼게 했다. 역으로 생각해봄으로써 가치 판단에 얽매이지 않는 만물과 하나 된 자아이고자 했다. 이러한 생각이 아래의' 하늘과 땅' 작품에서는 하얀 물감을 칠하는 것이 아닌 색 한지를 탈색 시켜서 하얗게 표백하는 기법을 낳기도 했다. 또한 하늘과 대지를 암시하는 원과 지평선은 이러한 생각의 반영으로 나타난 것이다. "하늘과 땅이 하나 되는 영원한 천지 만물 간의 만남을 표현 한 것" 이라고 이 화백은 말했다.


생명의 관계: 사랑과 평화의 세계
이 화백은 대학 시절 나라는 존재를 '점'이라고 생각 했었다. 사실 이 화백은 끊임없이 '점'에 대해 고뇌 하고 있었다. 지금까지의 과정을 보면 이상복 화백에게 점은 하늘과 땅이었으며, 천지인이기도 한 것이다. 하지만 결국 다시 되돌ᆯ아보면, 하늘과 땅이 따로 존재하는 것에서 부터 결국은 하나가 됨을 볼 수 있다. 이 화백은 '생명의 관계' 작품을 통해 하늘과 땅에 살고 있는 모든 각 개체들의 영적인 생명줄을 회복해 아름다운 생명체로 연결된 사랑과 평화의 세계를 꿈꾸고 있다. "세상의 모든 생명체가 결국은 창조주 안에서 서로 연결된 한 지체임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이 그림의 한 폭이 우주를 담고 있는 것이다.

 


자아를 넘어 우주를 그리는 이상복 화가
‘추상화 화가' 이상복 화백은 끊임없이 생각하고 고뇌 해왔으며 그 결과 깨달음을 얻게 됐다. 초대 개인전 20회 및 '한중문화교류상', '한국미협이사장상' 등을 수상한 바 있는 이 화백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 받고 있는 화가이다. 지금까지도 훌륭한 작품들을 그려왔지만,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주목된다.


한편, 올해 5월에 있는 '싱가폴 국제아트페어' 및 9월에 개최하는 '컨템포러리 이스탄불' 등 세계적인 아트페어에 출품할 예정이다.

 

[환경미디어= 김한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