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그린뉴딜과 전기차 상용화

전기차 상용화...배터리 가격이 관건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8-09 20:41:3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정부는 이미 제3차에너지기본계획을 통해 승용차와 중대형차에 대한 연비효율 강화에 앞장선다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제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 시행을 앞두고, 에너지 효율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수요는 그 어느때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본지는 현대차를 중심으로 향후 전기차 동향과 국내외 실정을 알아보고자 한다. 

 

연비목표, 선진국 수준으로 대폭 상향

 

세계 각국 정부는 수송 부문에 대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축시키기 위해 친환경자동차인 전기차 보급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정부는 3차에너지기본계획 수송부문에서 승용차의 평균연비(km/ℓ)를 2017년 16.8에서 2040년 35.0으로 약 2배 올린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또한 중대형차 평균연비(km/ℓ) 또한 2017년 5.19에서 2040년 7.5로 올릴 계획이다.

 

특히 버스나 트럭 등의 중대형차량 연비목표를 2022년 도입, 2040년까지 국내 자동차 연비를 선진국 수준으로 견인한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이를 위해 중대형차량 차종별 연비신고, 연비표시 단계를 거쳐 2022년부터 평균연비기준이 적용된다. 또한 친환경차 보급, 패널티 제도개선 등을 통해 국내 승용차 연비를 유럽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제고한다는 청사진도 갖고 있다. 

 

친환경차 보급 확대도 큰 목표과제로 떠올랐다. 2040년까지 전기차 830만대, 수소차 290만대를 보급하고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임차)의무 강화, 급속충전기 수소충전소 확대, 정기점검제 도입 등 전기 수소차 충전을 위한 정비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또한 기술적인 미비점을 보완하고 안전성을 평가할 수 있는 평가기술 개발 및 수소버스 복합환승센터 구축 등 수소 버스와 트럭 보급 확대에 나서고 있다. 

 

참고로 수소버스는 2022년 2천대에서 2030년 2만대, 2040년 4만대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가며 수소트럭은 2030년 1만대, 2040년 3만대의 목표를 정했다. 

 

교통시스템 혁신을 위해 주요간선도로에 지능형교통시스템 등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를 구축하고 스마트 교통수단을 연계해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 구축도로를 정비한다는 청사진도 갖고 있다. 

 

 

2025년까지 100만대 판매·점유율 10% 이상 달성 

 

현대차그룹은 이와 관련해 지난 7월 14일 열린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 국민보고대회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2025년까지 전기차 100만대 판매와 함께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기록해 글로벌 리더가 될 것임을 천명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앞으로 출시할 전기차 3종을 소개한 뒤 2021년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는 전기차만을 위한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전기차가 출시되기 때문인데 그룹 내 차원에서도 전기차 육성에 힘을 싣는다는 방침을 내비쳤다. 

 

특히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에 충전이 가능하고 한번 충전으로 450km 이상을 달릴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에 현대, 기아, 제네시스 브랜드로 2025년까지 23차종 이상의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2025년에는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 점유율을 10% 이상 기록하여 전기차 부문 글로벌 리더가 된다는 목표도 밝혔다.

 

즉 테슬라 슈퍼차저보다 출력이 높은 충전설비를 갖춘다는 것이다. 또한 SK네트웍스와의 협업을 통해 SK주유소 안에 충전소를 설치해 접근성을 더욱 높인다는 전략이다.

 

정 수석 부회장은 수소전기차 및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설명에서 '넥쏘'와 수소전기 대형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소개하며 최근 스위스로 선적되었고, 2025년까지 총 1600대를 유럽에 수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소전기의 심장인 연료전지시스템 부분에서는 지난 20년 간 130여 협력업체들과 함께 개발해왔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 측은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관계자들을 잇달아 만나면서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 수석부회장은 향후 3~4년 안에 수명을 두 배 이상 늘리고, 원가는 절반 이하로 낮춘 차세대 시스템을 개발해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알렸다. 

 

 

전기차 지원금은 얼마까지?

 

한편 우리나라는 친환경차 보급 확산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측에서 전기차 구매 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따라서 전기차 구매를 생각하고 있다면 자동차 판매지점과 대리점에 보조금 지급 가능 여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

 

올해 정부는 지난해보다 더욱 많은 차량에 대해 구매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전기차 특히 승용차일 경우 지난해보다 2만3천대가 증가한 6만5천대에 정부 보조금이 지급된다. 

 

또한 전기차 1대당 최대 보조금 지원 액수는 지난해보다 80만원 축소된 820만원에 달한다. 

전기차는 차량 등록 시 납부해야 하는 각종 세금도 감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개별 소비세는 최대 300만원, 교육세는 최대 90만원, 취득세는 최대 140만원까지 감면된다.

 

그밖에 전기차 충전소도 점차 늘어남에 따라 주요 활동 반경 내 충전소 위치를 알아두면 보다 편리하게 전기차를 운용할 수 있다고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해외의 전기차 보조금 현황을 살펴보면 독일과 프랑스의 양대 큰 축을 이루는 자동차 시장인 가상 전시장은 자국 정부가 수요 촉진을 위해 전기자동차 인센티브를 강화하면서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 

 

이에 독일 전역에 50개 이상 체인점을 가진 오토하우스 코에닉(Autohaus Koenig)이 보조금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는 배터리 구동 르노 조에 광고를 했는데 이 광고가 올라온 지 20일 만에 약 3천명의 문의가 쇄도했으며 300명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는 르노 조에의 판매가 올해 들어 두 배로 신장했으며 가솔린 구동 자동차의 판매는 부진할 수밖에 없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는 2030년부터 비전기 자동차의 판매를 금지하는 정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달 8일 만에 전기차 구매를 지원하기 위한 1천만 유로(약 1140만 달러)의 자금이 소진됐다. 

 

독일은 전기차 한 대당 9,000유로에 달하는 보조금이 지급됐으며 프랑스의 경우 올해 정부가 

자동차 1대당 7000유로로 보조금을 인상함으로써 르노 조에를 월 79유로에 임대할 수 있다고 한다. 

 

전기차, 미래 친환경운송수단 되기 위한 선결과제는

 

세계 각국은 이렇듯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전기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화석연료를 사용할수록 전기차의 친환경적 장점은 사라지게 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따라서 수송부문에서 전기차를 이용해 온실가스를 저감하기 위해서는 이산화탄소를 조금이라도 덜 배출할 수 있는 전원믹스를 고려해야 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 관계자에 따르면 “전원믹스에서 이산화탄소를 줄이거나 완전히 배출하지 않으려면 원자력 또는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을 생산해야 한다. 하지만 에너지 전환 시대로의 진입과 안전한 에너지에 대한 욕구가 증대되는 현실에서 원자력을 대폭 늘리는 정책을 추진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많다”고 토로했다. 

 

그렇기에 장기적 관점에서 수송 부문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법은 신재생에너지로부터 발전된 전력을 전기자동차에게 공급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비싼 신재생에너지를 전기자동차에 공급하는 일은 비효율적인 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따라서 현재로서는 신재생에너지를 충전시스템에 도입하고, V2G(전기차배터리차(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 등 충전식 친환경차를 전력망과 연결해 주차 중 남은 전력을 이용하는 개념)를 활성화함으로써 에너지 신사업을 활성화시키는 초석이 될 수 있으며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에게 새로운 수익성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직은 전기차 보급수가 많지 않고 충전 사업의 수익성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충전시스템을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일은 비현실적으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전기차 보급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충전 네트워크가 확대되고 충전요금이 현실화된다면 충전 사업의 수익성 또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듯 충전 사업의 수익성이 증가하면 전기차 충전시스템에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방안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충전시스템에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방법으로 처음부터 비싼 비용의 ESS(에너지저장시스템)를 활용하거나 V2G를 생각한다면 경제적인 문제와 기술적인 문제로 신재생에너지 기반 충전사업의 실현 여부가 불투명해질 수도 있다. 따라서 경제성과 기술적인 문제를 고려해 단계적으로 시행해 나가는 일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