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서울대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서울재난병원' 설치

서울시-부지 한시적 무상 제공, 서울대병원-비용‧의료진 투입해 책임있는 운영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1-12 19:43:4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와 서울대병원이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확보와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 19,720㎡에 중증환자 전담 ‘서울재난병원’을 설치한다. 늦어도 3월 말에 설치를 완료하고 즉각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음압시설 등을 갖춘 모듈형 중증환자 전담병상이 48개 규모로 조성된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중증환자 수가 감소하면 코로나19 일반병상(96개)으로 전환해 운영한다.

병원 내 유휴부지에 임시병상을 설치한 경우는 있었지만, 별도의 부지에 코로나19 치료만을 위한 병상을 설치하는 것은 첫 시도다.

서울시가 임시병원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한시적으로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이 비용과 의료진을 투입한다.

 

서울시는 12일 오후 3시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서정협 권한대행과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이 이런 내용을 골자로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신속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인 ‘서울시 재난의료협의체’를 통해 지난 12월부터 병상확보와 환자치료 등에 지속 협력한 데 이어, 이번 협약으로 중증환자를 위한 전담병상 확보와 집중 치료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오늘은 감염병 재난의 시대, 민관이 손을 맞잡고 공공의료방역의 새 길을 여는 매우 뜻깊은 날”이라며 “서울시는 ‘서울재난병원’이 중증환자 전담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언제 닥칠지 모를 위기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부지 무상 제공은 물론 설립 절차의 조속한 마무리까지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