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문래동 수질사고 원인 '노후 상수도관' 금년내 교체 완료

부식에 강한 재질로 시공…남아 있는 노후 상수도관 138km 내년 상반기 정비 완료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1 19:3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가 문래동 수질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판단된 영등포구청역에서 도림교간 노후 상수도관으로 금년 말까지 모두 교체 완료한다.

 

서울시는 이 구간에 소요되는 총 사업비 50억 원을 금년도 추경예산으로 기 확보했다. 정비공사가 완료되면 이 지역의 근본적인 수질사고 요인이 원천 차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정비하는 노후 상수도관은 양평1동, 당산1동, 문래동 지역 약 3만1000세대에 공급하는 배수관이다. 그간 유수율 증대 등 급수환경 변화에 따라 관경 조정의 필요성이 대두된 만큼 부설 관경을 축소해 정비할 계획이다.

또 자재는 기존 도복장강관에서 부식에 강한 내식성관인 덕타일주철관로 시공한다. 수계전환이 이미 완료돼 단수로 인한 급수불편 없이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당산로 및 경인로 등 주변 도로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야간에 공사가 시행되지만 본 도로를 이용하는 일부 시민들의 통행 불편이 예상되므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요구된다.

시는 금년 내 조속한 공사 완료 추진과 공사로 인한 통행 불편 최소화를 위해 1.75km 공사구간을 2개 구간으로 나눠 발주했다. 현재 업체 선정을 위한 관련절차 이행중에 있으며 9월에 공사 착수해 금년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서울시내에 남아 있는 노후관 138km를 2020년 상반기까지 완료해 노후 상수도관으로 인한 수질사고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백 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시민의 건강에 직결되는 먹는 물에 있어서는 타협이 있을 수 없다”고 재차 강조하며 “상수도 행정의 최우선 역점과제로 수질개선 사업을 진행해 왔다. 본 노후 상수도관 교체공사가 완료되면 문래동 일대의 수질사고 요인이 완전히 해소되고 깨끗한 아리수가 안전하게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