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묵동,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지 선정

서울시, 3년간 마중물 사업비로 총 10억 원 지원 계획 발표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21 19:14:58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는 8월 19일 동일로161길 일대를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지’로 새롭게 선정하고, 향후 3년 간 마중물 사업비로 총 10억 원의 시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7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신청지를 접수받아 사업 적정성과 추진 역량 등에 대한 현장실사를 거쳐 종합평가를 실시한 후 지난해 선정된 13곳에 추가해 12곳의 사업지를 새롭게 선정했다.


이번에 새로이 선정된 동일로161길 일대는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쉬는 장미문화 골목길’을 테마로 하여 지역의 특색을 살리는 한편, 주민들의 주거환경과 보행환경 개선은 물론 주민공동체를 형성함으로써 골목길 활성화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총 10억 원의 지원예산 중 2억 원은 실행계획 수립 및 공동체 기반 마련에 투입되고, 나머지 8억 원은 보행환경 개선과 생활 인프라 확충, 공동체 활성화 등의 사업 추진에 쓰일 계획이며, 전체 사업은 총연장 528m, 폭원 2~8m, 면적 1만4599m2 규모로 추진될 예정이다.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골목길을 현장밀착형 소규모 방식으로 정비하며 보행환경 개선, 생활 인프라 확충, 공동체 활성화에 역점을 두는 동일로161길 일대의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지난 7월 서울시 생활SOC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중랑구 묵2동 작은 도서관 신축 사업’과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냄으로써 향후 관내지역 일대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랑구를 지역구로 둔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강대호 부위원장은 “동일로161길 일대는 골목길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었기에 금년도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지로 이 지역이 선정된 것을 크게 환영하며, 낙후된 골목길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정비됨과 동시에 주거환경과 보행환경이 속히 개선될 수 있도록 동네 구석구석을 꼼꼼히 챙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의원으로서 소관부서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이 지역일대의 활성화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