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멸종위기 근접종 아메리카들소 1수 번식

아메리카들소는 한때 멸종위기종이었으나 미국 동물원과 국립공원 협업을 통한 인간의 노력으로 멸종위기를 벗어난 좋은 사례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21 18:51:03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는 지난 8월 3일 오전 아메리카들소 1수가 태어나 건강히 자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태어난 새끼는 2013년에 전주동물원에서 반입되어온 로키와 대장이 사이에서 태어났다. 새끼를 낳은지 얼마 안 된 예민한 야생동물의 특성상 아직 성별을 육안으로 파악하기 어렵지만 어미의 젖을 먹으며 건강히 자라고 있는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 아메리카들소는 태어나자마자 걸을 수 있으며 일반 송아지와 비슷한 모습이지만 코끝이 검고 모질이 더 거칠며 자라면서 점점 일반 소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화한다. 

 

▲ 아메리카 들소 <사진제공=서울시>


아메리카들소는 거대한 몸과 단단하고 두텁게 덮힌 털과 뿔이 특징이다. 용맹스러운 모습으로 흰머리수리와 함께 미국을 상징하는 동물로 2016년 공식 지정된 동물로 미국 정부의 동물보호 노력의 성공 사례로 손꼽히기도 한다.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무리지어 생활하는 동물인 아메리카들소는 한때 대륙횡단열차 개발로 학살되어 1905년에는 그 수가 1000마리도 남지 않은 멸종위기종이었다. 그 후 미국 브롱크스 동물원에서는 ‘아메리카들소 보호운동’을 시작하고 동물원 증식 후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방사하였다.

1907년 루스벨트 정부와 북아메리카 바이슨협회가 브롱크스 동물원에 보호되어 있던 아메리카 들소15마리를 오클라호마 위치타 산맥 야생보호 구역에 방사하면서 생태복원 사업을 시작하였고 15마리의 아메리카들소는 수백마리가 되었다. 이는 세계 최초 야생동물 보존 성공으로 인정받은 예가 되었다. 그리고 현재, 북아메리카에는 약 35만 마리의 아메리카 들소가 서식중이다. 

아메리카들소는 동물원의 변화하는 역할을 보여주는 좋은 예이다. 서울대공원에서도 반달가슴곰 번식 후 지리산 자연 방사 및 수몰위기의 저어새 알을 구해 인공번식하는 등 국내 토종동물 복원을 위한 다양한 일들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태어난 아메리카들소는 서울대공원 동물원 대동물관에서 만나볼 수 있으니, 가족과 함께 연휴와 주말을 맞아 동물의 멸종위기와 종보전에 대하여 직접 관람하며 대화를 나눠보는 교육적인 나들이를 해보면 어떨까.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