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 미세먼지 감시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문 연다

14종 상시 관측용 첨단장비 갖춰…다양한 물리·화학적 성상 측정·분석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21 18:45:1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서해중부지역 미세먼지 상시 감시를 위한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가 22일 개소한다.

▲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전경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서해안 배출원을 본격 감시하기 위해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를 충남 서산시 수석1길 124-1에 설치하고 22일 오후 이곳에서 개소식을 갖는다고 21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환경부, 충청남도 등 정부 및 지자체 미세먼지 정책·연구 담당자 6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약도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는 총면적 약 598.4㎡, 지상 2층 규모로 설립됐다. 황산염, 질산염 등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성분을 집중측정해 산업단지 및 발전소 밀집 지역인 서해중부지역의 오염원을 규명하는 지역 대기분야 연구의 거점 기능을 수행한다.

 

이곳에는 초미세먼지(PM2.5) 질량농도 측정기, 미량가스 성분 측정기 등 14종의 상시 관측(모니터링)용 첨단장비가 갖춰졌다.

이들 장비는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황산염, 질산염 등의 이온성분을 비롯해 탄소성분, 중금속 및 미세먼지의 크기 분포 등 대기오염물질의 다양한 물리·화학적 성상을 측정·분석한다.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는 백령도, 수도권, 호남권, 중부권, 제주도, 영남권, 경기권에 이어 8번째로 구축한 대기환경연구소로 6개월 정도의 예비운영을 거쳐 내년 6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또한 국내뿐만 아니라 한미 대기질공동관측 등 국제공동연구에 참여해 항공 및 지상관측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산업단지 및 발전소 시설이 밀집한 서해중부지역의 대기오염물질 특성 파악 및 고농도 초미세먼지 원인 규명을 위한 중요한 거점으로서 관련 지자체, 대학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충남 지역 대기질 관련 우수 연구기관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