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대진침대 라돈 검출 확정’에 시민단체 ‘타 제품들 전수조사 요청’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16 18:42:47
  • 글자크기
  • -
  • +
  • 인쇄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15일 대진침대에 대한 2차 조사 결과, 매트리스 7종의 모델에서 피폭선량 기준(연간 1mSv)을 초과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진침대 피해자 모임 및 시민단체는 대진침대 전 모델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원료를 사용한 타제품들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원안위는 대진침대 매트리스 7종 모델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하 생활방사선법)」의 가공제품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결함제품으로 확인됨에 따라 대진침대 측에 리콜 등 행정조치를 실시했으며, 추가로 다른 모델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하루에 10시간을 침대 매트리스 2㎝ 높이에서 엎드려 호흡한다고 가정했을 시 인체가 받는 방사선 량


그동안 국내외적으로 라돈은 실내 공기의 질 차원에서 관리되고 있어 피폭선량이 연간 1 mSv를 넘지 않도록 적용해 왔다. 그러나 이번 대친침대는 가공제품으로서 신체와 접촉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그로 인한 내부피폭선량까지 고려해야 하는 상황으로 현재 그 기준이 없어 혼란이 야기됐다.

 

이에 원안위는 5월 14일 방사선 전문가들을 구성해 라돈⋅토론에 의한 내부피폭 측정기준을 확립하고, 그 기준에 따라 평가한 내부피폭선량을 가공제품 피폭선량평가에 반영했다.

 

원안위는 향후 모나자이트 유통현황을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일상 생활용품에 모나자이트 사용을 제한하거나 천연방사성물질 성분 함유 표시를 의무화하는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하여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