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총 1700개…참여자 모집

시, 방역수요에 대한 확대 대응하고, 피해업종과 취약계층 위한 공공일자리 확보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24 18:41:3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업종 종사자  또는 실직상태의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 1700여 명을 2월 24일부터 3월 6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미 공공일자리 1000여 명을 2월 17일 선발을 완료해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버스정류장 등 다중이용 시설 1만개 소에 대한 집중방역에 투입해 19일부터 운영 중이다. 

 

2단계로 모집하는 1700여 명 규모의 공공일자리 모집분야는 크게 3가지로, ▲ 방역 등 공공일자리 사업확대 1300여 명 ▲ 관광·문화예술 분야 300여 명 ▲ 소상공인 분야 100여 명 이다.

 

이번 공공일자리 사업의 근무기간은 3월 11일부터 8월 30일까지 약 6개월이다.

 

시는 코로나19사태로 인한 피해업종 종사자를 비롯해 일자리가 필요한 취약계층에 대한 조속한 경제적 지원 및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기존 공고기간을 단축할 예정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코로나19 관련 공공 일자리사업을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 예방과 더불어 피해업종 종사자 및 취약계층 등에 대한 일자리 제공으로 지역사회의 안전과 민생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도모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