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및‘ 네트워크 ’사업 지자체는?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1-25 18:01:2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2022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와 ‘지역단위 네트워크’ 사업 대상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지원 대상은 ‘전북 정읍(지황)’, ‘전남 강진(쌀귀리)’ ‘경북 영천(마늘)’, ‘경남 창원(단감)’ 4개 지자체이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사업은 지역 내 농축산업(1차), 제조.가공업(2차), 유통 및 체험.관광업(3차) 기반을 연계해 지역 경제 고도화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농업인, 제조‧가공업체, 유통‧관광업체 등 농촌산업 주체 간 연계‧협력, 공동 인프라 구축, 기술‧경영 컨설팅 및 공동 홍보‧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4년간 총 30억 원(국비 50%, 지방비‧자부담 50%)을 지원한다.

 

한편, ‘지역단위 네트워크 사업’ 지원 대상은 ‘충남 청양(고추)’, ‘전남 장성(로컬푸드)’ 2개 지자체이다.

 

지역단위 네트워크 사업은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을 위한 전(前) 단계 성격이다. 농촌융복합산업 발전의 핵심요소인 1차.2차.3차 산업 주체 간 연계.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사업단 구성.운영, 공동 홍보 및 마케팅 등에 2년간 총 3억 원(국비 50%, 지방비‧자부담 50%)을 지원하게 된다.

 

농식품부 최정미 농촌산업과장은 “이번에 지구와 네트워크 사업으로 선정된 각 시·군은 해당 특화산업 육성·지원 의지가 어느 때보다 강하고, 기본 인프라가 우수한 점을 고려할 때 추후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