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먹는 물 및 토양 검사 우수성 국제인증 받아

전 세계 300여 기관 참가하는 2020년 ‘국제숙련도평가’
먹는 물 및 토양 검사기관 ‘우수’ 국제인증 받아
국제수준 분석역량 입증 더불어 대한민국 물관리 위상 강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24 17:59:5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2020년도 ‘국제숙련도평가’에 참가해 9월 23일, 운영기관인 미국의 시그마-알드리치(Sigma-Aldrich)와 ERA(Environmental Resource Associates)로부터 각각 먹는 물 수질 검사 항목과 토양 검사 분야 ‘우수’ 인증서를 받았다.

▲ 국제숙련도 평가 먹는 물 수질 검사기관 인증서 <제공=한국수자원공사>
‘국제숙련도평가’는 국제시험기관 인정기구(ILAC,)가 제정한 숙련도 평가규격인 ISO/IEC 17043 규격에 따라 참가 기관의 측정 분석능력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전 세계 약 300여 개 이상의 기관이 참가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한국수자원공사는 먹는 물 수질검사 20항목, 토양 검사 12항목 등 총 32항목의 항목에서 모두 우수 인증을 획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먹는 물 수질검사 분야와 더불어 토양 검사 분야까지 우수 인증을 받아 대한민국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의 역량과 대외적 위상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토양 검사의 경우, 댐과 하천 및 호수의 바닥 또는 인근의 토양을 검사해 먹는 물 등 수질에 영향을 끼치는 다양한 요인을 분석해 통합물관리에 기여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먹는 물에 대한 안전성과 신뢰를 높이기 위해 2016년부터 미국(EPA) 104개, 일본 77개 항목 등 해외 선진국 보다 많은 연간 300개의 항목에 대해 수질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국가참조표준 데이터센터 등 8개의 국내외 공인시험기관으로 지정되어 있다. 이 밖에도 의약물질 등 미규제 미량유해물질과 5mm 이하 크기의 미세 플라스틱 모니터링 등 다양한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오은정 한국수자원공사 수질안전처장은 “이번 인증을 통해 대한민국 물관리 역량을 다시 한번 국제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