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자연유산 유부도, 생태계교란생물 제거 활동

국립생태원, 시민참여혁신단 제안으로 유부도 환삼덩굴 제거 활동 펼쳐
생태계교란야생생물 유입조사 및 환경 보전 활동 지속 추진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27 17:57:3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유부도(서천군 장항읍 소재)에서 생태계의 균형을 해치는 생태계교란생물 제거 사업을 9월 27일 실시했다.

생태계교란생물 제거 사업은 4월 ‘국립생태원 유부도 환경보전활동’ 보도에서 생태계교란생물인 환삼덩굴이 발견됐다는 기사를 접한 시민참여혁신단의 환삼덩굴 제거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국립생태원은 기관의 혁신과제와 사회적 가치 실현 사업에 대해 국민 의견 청취 및 국민 참여 확대를 위해 선발한 시민참여혁신단을 운영하고 있다.

환삼덩굴은 환경부가 생태계교란식물로 지정·고시한 식물로 번식력이 강해 초기에 대응하지 않으면 급속히 확산해 다른 식물을 뒤덮어 생육을 방해하는 한해살이 덩굴식물이다. 환삼덩굴의 잔가시가 인체에 닿으면 부어오르고 가려움증이 발생해 지역민에게도 피해를 줄 수 있다. 이번 유부도 생태계교란생물 제거 활동 중 가시박이 발견돼 환삼덩굴과 함께 제거했다.

국립생태원은 유부도의 야생생물 서식지 보전을 위해 2015년부터 연구, 모니터링, 국제 행사 유치, 도서 발간, 정화 활동 등의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유부도의 가치를 학술적으로 증명하고 있다. 생태계교란야생생물 유입 조사와 환경 보전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권용호 지역협력부장은 “바다와 강이 만나는 기수역에 있는 유부도는 생태적으로 매우 중요한 곳으로, 유부도의 자연환경을 보전하는 등 생태전문 공공기관으로 역할을 꾸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