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여름철 녹조...국민께서 안심할 수 있도록 대응하겠습니다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예방·감시·대응 전 과정 대책 추진
녹조 발생‧피해 최소화에 총력 기울여 건강한 물환경 조성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03 17:53:2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정부는 6월 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07차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여름철 녹조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5월 넷째주 기준 낙동강수계 일부 지점에서 녹조를 일으키는 남조류가 발령기준 미만으로 출현 중인 가운데, 이번 여름은 예년에 비해 기온이 높고 적은 강수량이 예상돼 6월부터 본격적인 녹조 발생 및 조류경보 발령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6월 1일 대청호 서화천과 인근에서 민관학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퇴비나눔센터를 방문하는 등 지역의 오염원 유입 저감 노력과 녹조 대비태세를 사전점검한 바 있다.

정부는 녹조 발생에 따른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오염원 유입 저감, 빈발수역에 대한 맞춤형 대책, 취·정수장 관리, 녹조 완화조치 등 총력 대응책을 마련했다. 대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오염원 유입 저감

 

환경부는 녹조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인 영양염류 유입을 집중적으로 저감해 녹조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먼저, 녹조 빈발지역의 인근 및 상류에 위치한 공공 하‧폐수처리장(142개소)에 대해 5월부터 9월까지 오염물질 방류기준을 강화해 운영한다. 올해는 참여 하·폐수 처리장이 전년의 128개에서 142개로 확대돼 더 많은 양의 오염물질 저감이 기대된다.

다양한 감시수단(환경지킴이 385명, 무인기 24대 등)을 활용해 비가 내릴 때 녹조를 유발하는 방치 축분 등 오염원을 점검하는 등 오염원 유출을 사전에 억제한다. 폐수배출시설, 가축분뇨처리시설 등 오염원을 집중적으로 감시·점검함으로써 오염물질의 하천 유입을 차단한다.
 
아울러, 지난해 조류 경보 발령의 78%을 차지하는 낙동강 및 대청호를 대상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대책을 추가적으로 시행한다. 비점오염원 저감을 위해 낙동강은 핵심 지류·지천 10개소를 선정해 집중 관리하고, 대청호는 효율적인 축분 수거·관리를 위해 ’퇴비나눔센터‘를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효율적인 녹조 감시체계 구축

 

환경부는 기존에 운영됐던 조류경보제와 수질예보제를 통합하고, 낙동강의 물금·매리 지점을 신규 경보지점으로 추가해 확대 운영하는 등 빈틈 없는 감시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녹조 발생 빈도나 상수원으로서 중요도가 높은 일부 구간의 향후 일주일간 녹조 발생량을 예측·제공해 관련 기관에서 선제대응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녹조 우심지역의 지류·지천에 실시간으로 영양염류 및 녹조를 감시 할 수 있는 장비를 신규 설치·운영해 오염원 유입 및 녹조 발생 특성을 파악하고 나아가 이에 맞는 대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녹조 발생 시 대응

 

환경부는 부득이 녹조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해 녹조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사전에 관계기관과 합동훈련을 실시하고, 여름철 녹조대응상황반을 구성·운영해, 비상상황 발생에 신속 대처한다.

녹조 발생 시 정수장으로 유입될 수 있는 조류독소와 맛‧냄새 물질을 철저히 제거해 국민이 안심하고 먹는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정수처리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4월 21일부터 6월 5일까지 지자체 자체 및 지방청·유역수도지원센터 합동으로 취·정수장에 대한 녹조 발생 시 대응능력을 점검했다. 녹조 발생 시 취수탑 부근에 차단막을 설치·운영하고, 상대적으로 조류농도가 낮은 심층부로 취수구를 옮겨 취·정수장에 유입되는 녹조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철저한 정수처리를 위해 녹조 발생에 영향을 받는 정수장을 대상으로 고도정수처리시설을 확충하고, 녹조 발생으로 인한 추가적인 약품 비용 지원을 한강·낙동강 수계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부득이하게 발생한 녹조는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제거장비를 집중 배치·운영하고 필요 시 환경대응용수를 방류해 완화조치를 취한다. 또한, 지자체 및 관련 기관과의 협조체계를 유지해 녹조 발생 현장에 대한 이행력을 강화한다. 현장 지자체 및 관련 기관에 역할을 상세하게 알리고,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대국민 소통 강화 및 기술연구

환경부는 온라인 정보공개를 통해 녹조 발생 상황 및 대응에 관한 사항을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녹조대응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녹조대응 정보방을 신규 운영해 현장 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정수장 및 상수원의 수질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녹조 발생원인 및 현황, 저감노력, 정수처리과정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해 국민 소통을 강화하고 올바른 녹조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한다. 녹조 관련 연구개발도 지속 추진해 녹조 대응 기술 확보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민들이 녹조에 대해 걱정하지 않도록 녹조 발생과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며, “안전한 먹는물을 공급하기 위해 건강한 물환경을 조성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