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자체 개발 유전자변형생물체 시험법으로 국내 최초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획득

유전자변형생물체 검출 분야 인정 획득으로 국제 공신력 확보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3 17:52: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유전자변형생물체 시험법에 대해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획득하고 금일 현판식을 개최했다.

한국인정기구는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제도를 통해 기관의 시험능력과 시험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국제 수준의 시험능력을 공식적으로 인정해주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가공인시험기관 인정기구이다.

국립생태원은 유전자변형생물체 유무를 확인하는 ‘유전자변형생물체 정성시험법’을 자체 개발해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을 받았으며, 옥수수, 콩(대두) 등 국내 승인된 58종의 유전자변형생물체 품목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시료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으로 향후 국립생태원에서 발급된 시험성적서는 국제상호인정협정(ILAC-MRA)이 체결된 104개국, 102개 인정기구에서 상호 수용하도록 하고 있어 검사 신뢰도와 국립생태원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국립생태원은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서 유전자변형생물체 분석결과에 대한 국제적 공신력을 확보했다”면서 “향후 신규 시험법 개발 등 인정범위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