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촌어항공단-완도군, 해양수산 경쟁력 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9 17:50:3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어촌어항공단은 완도군과 29일 오후 완도군청 상황실에서 해양수산 경쟁력 강화 및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성공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최명용 공단 이사장(우측 4번째)과 신우철(좌측 5번째) 완도군수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후 단체사진 촬영하는 모습 <제공=한국어촌어항공단>

이날 협약식은 최명용 공단 이사장과 신우철 완도군수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긴밀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어촌‧어항‧어장‧양식 분야의 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창출에 상호 협력키로 약속했다.

이로써 공단은 완도군과 협력해 어촌뉴딜, 국가어항관리, 양식어업육성 등 완도지역개발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성공개최를 위해 대내외 공동 홍보하는 등 해양수산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공단은 MOU 일정에 앞서 28일 보령시 ‘장고도항’, 29일 오전 완도군 ‘신구항’ 등 어촌뉴딜 선도사업지 현장을 시찰하면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진행단계와 운영현황 등을 집중 점검했고, 어업인‧관계자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현장소통에 나서기도 했다.
최명용 공단 이사장은 “대한민국 청정바다 수도인 완도군은 265개의 크고 작은 섬들로 이루어져 아름답고 풍부한 해양수산 자원을 갖추고 있다”며 “어촌뉴딜사업 등 지역개발사업을 통해 어업인들의 불편해소 및 생활환경의 질을 높이고, 지속적인 소통과 교류로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올해 당인항, 모도항, 신구항 등 완도지역 3개소에 대해 300억 원 규모의 어촌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도 어항관리선 ‘어항남해1호’를 운영하며 지난해 해양폐기물 1241톤을 수거하는 등 완도지역의 쾌적하고 안전한 해양수산 환경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