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대에서 당당한 K-바이오…세계규모 바이오 전시회에서 경쟁력 뽐낸다

한국바이오협회-코트라,6.19(월)~6.20(목) 미국 샌디에고 컨벤션센터에서 ‘2017 바이오 인터네셔널 컨벤션’에서 한국관 운영
정희경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6-16 17:39:08

국내 바이오산업 대표 단체인 한국바이오협회(회장 서정선)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코트라)와 공동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전시회에 참가해 K-바이오의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에 알린다.

 

2016년 바이오USA 전시회 행사장. <사진제공=한국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협회는 오는 6월 19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샌디에고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7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USA)에 코트라의 해외전시회 지원 사업으로 참가해 한국관을 운영한다.

 
한국바이오협회와 코트라는 2000년대 초반부터 매해 이 행사에 참가해 전 세계에 한국 바이오산업의 위상을 적극적으로 소개해왔다. 올해 한국관에는 국내 14개의 기업과 공공기관 및 지자체들이 참가해, 우수 바이오기술 전시, 파트너링 미팅, 해외 네트워크 발굴 등의 다채로운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한국관 참가단체는 기업으로 DM바이오, 휴온스글로벌, 강스템바이오, 바이오이즈, 인트론바이오, 이셀, 라미나, 지니스 등 10 곳, 지차제로 강원테크노파크와 서울시 2곳, 그 외 기관으로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2곳이 포함된다.


올해 바이오USA의 스페셜 프로그램으로는 22일 목요일에 한.미 바이오메디컬 챌린지 라운드 테이블이 인근 호텔에서 비공개로 운영된다. 한.미 바이오산업 정부 부처와 기업들이 참가해 양국의 바이오 산업의 현주소를 소개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그 외에도, 20일과 21일 양일에 걸쳐 글로벌 이노베이션 허브 프로그램이 종일 행사로 진행되는데 세계 바이오산업을 대표하는 각 국가 및 미국의 주요 주정부의 바이오산업 개요와 주요성과를 소개한다. 한국바이오협회와 코트라는 한국을 대표해 20일(화) 오후 3시 30분부터 공동발표를 진행하며, 국내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이번 바이오USA에 참가하는 한국바이오협회 서정선 회장은 “매해 진행되는 바이오USA 한국관을 통해 세계 속에서 K-바이오의 경쟁력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음을 실감하게 된다”며, “특히 올해에는 산업화 궤도에 오른 우리 바이오의 다양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국 주정부와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돼 다양한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에는 바이오협회, 보건산업진흥원,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이 서로 다른 팀으로 참여를 하지만 2018년 바이오USA에는 기관간 협의를 통해 공동으로 참여한다. 이는 미래부, 복지부, 산자부가 별도의 기관을 통해 바이오USA에 참가하여 비효율을 야기하는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10월 제3회 바이오특별위원회(위원장 미래부 제1차관)에서 세 부처의 공동발의로 심의.확정되었다. 그 일환으로 올해 바이오USA 행사에서는 3개 기관이 공동 홍보자료를 발간하고, 3개 기관이 공통된 로고를 사용할 방침이다.

 

[환경미디어 정희경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