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예산 2745억 원으로 저탄소 녹색사회 전환 박차

온실가스 감축 위한 공정 개선 등에 2000억 원 정책자금 융자
녹색 기술개발, 고부가가치 창출 신산업 육성 및 환경 일자리 확대 기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7 17:36:2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은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3차 추경예산 총 2745억 원을 투입해 그린뉴딜 사업 등을 본격 추진한다.

세부 사업내용은 다음과 같다.

녹색산업 혁신성장 기반 확대
기술원은 올해 2709억 원 규모의 정책융자금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추경으로 2000억 원을 융자사업에 추가 투입한다. 증액된 융자금은 1% 수준의 낮은 금리로 약 400개 기업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기업 당 지원 한도액은 기존 시설자금 50억 원에서 80억 원으로, 운전자금은 10억 원에서 20억 원으로 각각 늘어났으며, 일반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공정 개선도 지원 분야로 신규 포함됐다.

녹색산업을 선도할 기술개발(R&D) 분야에서는 환경부 그린뉴딜 대표사업인 수열에너지를 활성화하기 위해 ‘수열 냉난방 및 재생열 하이브리드 시스템 기술개발’을 신규 추진하고, 올해 추경예산 10억 원을 포함해 2023년까지 총 70억 원을 투입한다.

이번 기술개발로 건축물 에너지를 최대 50% 절감하고, 냉각탑 제거로 인한 도시 열섬 현상 해소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총 235억 원 규모로 진행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시티 수자원 관리 지능화 기술개발 사업에서도 70억 원의 추경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연구 성과에 대한 실증과 현장 적용 시점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녹색산업 선도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인력을 현장에 적시 공급하기 위해 녹색융합기술 인재양성사업을 새롭게 착수한다.

금년도 추경 88억 원으로 특성화 대학원 10곳을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며, 2022년까지 303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전문인력 1000명을 양성한다.

창업(Start up)부터 사업화(Scale up)까지 전주기 성장 지원
기술원은 늘어나는 환경 분야 창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신설된 에코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사업을 통해 예비 창업자 또는 초기창업기업 80여 곳을 지원한다.

총 60억 원을 투입해 멘토링, 초기 사업화 등 성장 단계별 맞춤형으로 지원해 예비 유니콘 기업 육성을 강화한다.

중소 환경기업 사업화 지원사업을 기존 115억 원에서 277억 원 증액한 392억 원으로 운영하며 청정대기, 생물소재, 포스트(Post) 플라스틱 3개 분야를 추가했다.

약 90개사에 사업화 촉진 및 혁신설비 보급을 위해 기업 당 최대 6억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총 202억 원 규모의 녹색혁신기업 성장 지원사업을 신설하고 유망 중소기업 20곳을 선정해 연구개발에서 사업화까지 기업 당 최대 10억 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지원 강화 및 직접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 살생물제 전과정 승인지원사업에서 32억을 추가로 확보해 총 56억 원으로 중소기업에 승인이행을 위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친환경제품 조사 모니터링을 위해 5억 원을 추가 투입해 신규 일자리 100개를 만들고 고용안전망 강화에도 일조할 계획이다.

유제철 기술원장은 “3차 추경으로 증액된 예산을 조속히 집행해 우리사회의 녹색전환을 앞당기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