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임가소득 평균 3750만 원, 소득 오르고 부채 줄어

산림청, 2019년 주요 임가경제지표 발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9 17:26:0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은 2019년 임가경제 조사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지난해 농ㆍ어가소득은 모두 감소(2.1%, 6.6%)한 반면, 임가소득은 3750만 원으로 전년 대비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보건ㆍ오락/문화ㆍ감가상각비 등의 소비지출이 늘어나면서 가계지출도 3.8% 증가했다.

조사 결과, 지난해 임가소득이 늘어난 것은 임업 외 소득은 감소(3.5%)했지만, 임업소득(6.1%), 이전소득(3.3%), 비경상소득(22.4%)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는 대추, 떫은감, 조경수 등의 판매로 얻은 임업소득의 증가에 힘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가경제조사는 임가의 소득, 지출, 자산, 부채 등의 임가경제 동향을 파악하기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전국 1110개 임가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임가의 평균자산은 4억6068만 원으로 전년 대비 4.5% 증가했다. 토지 등의 고정자산이 5.1%, 금융자산 등 유동자산이 1.7% 증가했기 때문이다.

임가부채는 가구당 2833만 원으로 당좌자산(현금, 예금, 보험금 등)이 증가하면서 부채 상환능력이 개선돼 3년 연속 감소하고 있다.

 

임업을 전업으로 하는 전업임가의 소득은 4399만 원으로 겸업임가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조경재업이 5620만 원으로 평균 소득에 비해 1.5배 높았으며, 밤나무재배업, 수실류재배업 순으로 소득이 높았다.

 

▲ 제공=산림청


산림청 임상섭 기획조정관은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임가소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정확한 통계조사를 통해 임업인의 경영 활동과 소득 증대를 돕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