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치원ㆍ어린이집 설치 급식소 위생 점검

유치원 8000여 곳, 어린이집 3만5000여 곳 대상… 식재료 위생 관리 등 점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3 17:25:0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최근 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감염 발생과 여름철 기온상승 등으로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 식중독의 사전 예방을 위해 유치원ㆍ어린이집에서 운영하는 급식소를 대상으로 7월 한 달 동안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신속하고 효과적인 점검을 위해 급식인원 50인 이상(집단급식소) 시설과 50인 미만 시설로 나누어 진행된다.

 

먼저 급식인원 50인 이상 유치원과 어린이집 1만6000여 곳은 식약처 주관으로 17개 지방자치단체(위생부서)가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내용으로 ▲보존식 보관 유무 ▲위생기준 준수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한다.

 

급식인원 50인 미만 시설에 대해서 유치원(4000여개소)은 교육부 주관으로 시ㆍ도 교육(지원)청이, 어린이집(2만3000여개소)은 복지부 주관으로 지자체(보육부서)가 점검을 수행한다.

 

주요 점검내용으로 ▲개인위생 ▲시설ㆍ설비 ▲식재료 관리 등을 중점 점검하며,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보존식 관리 등에 대해서도 조사한다.

 

소규모 시설에 대해서는 전국에 있는 총 224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영양사가 참여해 식중독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센터에 등록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등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관계부처(식약처, 교육부, 복지부) T/F를 구성해 점검 결과 분석 후 급식 위생 개선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는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에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모든 급식시설에서 채소류는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해 제공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최근 안산 유치원 사례와 더불어 점차 기온도 상승하고 있어 어린이 먹거리에 대한 위생ㆍ안전관리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식중독 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