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그린에너지 시장 확대...상생형 에너지개발협력 추진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1-26 17:24:5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강유진 기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에너지 협력 사업이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글로벌 그린에너지 시장 확대와 개도국의 에너지 수요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국내 공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수여국과 공여국 모두의 국익 증대에 기여하는 상생형 에너지 개발협력사업(ODA)을 적극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이행하기 위해 에너지·산업개발협력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전력공사, 나주 혁신도시에 입주한 기업들로 구성된 나주혁신산단입주기업협의회 등 3개 기관은 1.22일 ‘글로벌 그린뉴딜 이행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동 협약은 정부가 발표한『K-뉴딜 글로벌화 전략』(‘21.1.13)과『국제개발협력종합기본계획(‘21∼’25)』(‘21.1.20)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주요 선진국의 탄소중립 선언과 기후변화 대응 등으로 그린 에너지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한전 등 공기업과 민간기업 등 경쟁력 있는 국내기업의 해외 그린에너지 시장진출과 인프라 수주를 지원하는 한편,  


우리나라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지능형전력망·에너지저장장치와 결합된 신재생에너지 모델을 제공하여 개도국의 에너지 결핍을 해결하는 동시에 우리나라의 국익에도 도움이 되는 상생형 개발협력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

산업부는 에너지 ODA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중심으로, 국가대표 전력회사 한국전력공사와 400여개 에너지 기업 등으로 구성된 ‘에너지밸리’와의 협력을 통해「상생협력형 그린 ODA 사업」을 추진한다.

 ① 한국전력공사와 에너지밸리 민간기업은 해외 에너지 개발·투자와 연계한 개발협력사업(ODA) 수요를 발굴

②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전문관리기관으로서 발굴된 수요를 토대로 개도국의 개발전략에 부합되는 프로젝트 기획

③ 국내 에너지 기업들이 기획된 ODA 프로젝트를 추진

④ 정부는 타당성조사(F/S) 지원, EDCF 등 유무상 원조사업간 연계 및 정부간 협력채널을 통해 후속 사업 수주를 지원할 계획임

동 협약식에 참석한 전윤종 통상협력국장은 “동 MOU 체결을 통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개발협력사업(ODA)이 신흥국들의 탄소 중립과 에너지결핍 해소에 기여하는 동시에 국내 에너지 기업들의 신흥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외교부·기획재정부 등 유관 정부부처와 협의를 통해 국내기업들이 후속 사업들을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