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 도시를 만드는 시민의 벗 '도시재단'

수원시 지속가능 도시재단 비전 선포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6-12-26 17:18:42

수원시 지속가능 도시재단은 ‘지속가능 도시 수원을 만드는 시민의 벗, 도시재단’을 비전으로 선포하고 3대 목표, 10대 전략, 31개 과제를 제시했다.


지속가능 도시재단은 26일 수원 권선구 더함파크에서 염태영 수원시장과 수원시·경기도의회 의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 선포식을 열고 재단이 나아갈 방향을 알렸다.

 

△ 수원시 지속가능 도시재단 비전선포<사진제공=수원시>


지난 10월 1일 출범한 지속가능 도시재단은 경제 성장·사회 안정과 통합·환경 보전이 균형을 이루며 성장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수원시를 만들어가는 역할을 하고 있다. 기획운영팀과 마을 르네상스 센터, 도시재생지원센터,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 도시재생·경제사회·생태환경 분야 6개 센터가 재단을 구성하고 있다.

지속가능 도시재단은 ‘융·복합 서비스 제공’, ‘지역공동체 만들기’, ‘협치 플랫폼 구축’을 3대 목표로 설정했다.

 

‘융·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략으로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 제공 ▲현장 중심의 융·복합사업 확산 ▲지역 주체 협력사업 확대를 설정했다.

 

‘지역공동체 만들기’ 전략으로 ▲공유와 나눔의 지속 가능한 지역경제 생태계 구축 ▲시민주도의 도시재생과 주거복지 확대 ▲환경 친화형 건강 도시 조성을 제시했다.

 

‘협치 플랫폼 구축’ 전략으로는 ▲다양한 지역 주체 네트워크 구축 ▲국내·외 도시 네트워크 강화 ▲다양한 주체가 참여한 지식 공유의 장 마련 ▲정보 공유형 사업기반 구축을 제시했다.

3대 목표에 이은 10대 전략과 31개 과제는 구체적이다. 전략마다 2~5개 과제를 제시했다. ‘환경 친화형 건강 도시 조성’을 위한 과제는 ▲걷고 싶은 길 만들기 ▲안전 먹거리 지원사업 ▲주민이 만드는 상상놀이터 등이다.


‘정보 공유형 사업기반 구축’을 위한 과제는  ▲지속 가능한 발전 도시지표 설정 ▲지속가능 도시 아카이브 구축 및 운영 ▲마을·사회적 경제·주거 실태 조사 ▲도시재생·주거복지 모니터링 ▲쌍방향 포털 구축 및 운영 등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제 국가의 시대는 가고 도시의 시대가 오고 있다”면서 “지속가능 도시재단이 시민이 참여하는 거대한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