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 공해 예방은 KCC가 책임진다

실내 소음 스트레스, KCC 맞춤 건자재가 답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5-07-13 17:18:35

실내 소음 스트레스, KCC 맞춤 건자재가 답

 

공동 주택에서의 이웃으로부터 전해지는 생활 소음은 생각보다 소리가 크다. 쿵쿵 요란한 발걸음 소리며 옆집의 청소기 소리, 아랫집의 세탁기 소리의 진동에 집 밖의 자동차소리까지. 이런 실내 생활 소음은 일상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주민간의 큰 갈등으로 번지기도 한다. 최근에는 사건사고로 이어질 정도로 심각한 이슈가 됐다.

소음 발생 요인으로는 건물 외부로부터 들려오는 소음, 층간 소음, 옆집에서 전달되는 소음 등이 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종합적인 대책이 요구된다. 국내 최대 종합 건축자재 전문기업 KCC(대표:정몽익)가 실내 소음을 줄여주는 다양한 건축자재와 기술을 라인업하며 주거 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층간 소음에 대표적인 건축자재는 바닥재이다. KCC는 최근 층간 소음 저감 기능을 대폭 향상시킨 친환경 바닥재 ‘숲 소리 휴(休)’를 출시했다. ‘숲 소리 휴(休)’는 층간 소음과 같은 사회적 이슈를 반영, 바닥재에 고기능성을 더해 소음을 흡수하고 완화하는 기능을 갖췄다. 또한 정부의 아파트 층간 소음 규제 법안을 마련하고, 주택성능품질 시험시설을 만들어 2019년까지 층간 소음 없는 아파트 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에 부합하는 제품이다.

‘숲 소리 휴(休)’는 두께 6.0mm의 경보행 장판으로, 고강도 쿠션층을 적용해 소음 및 충격 분산효과가 있는 고기능성 바닥재이다. 실제 실시한 소음저감량 테스트 결과 일반 콘크리트 맨바닥 대비 33%의 경량충격음의 감소 효과가 있어 장난감 떨어지는 소리나 가구 이동시 나는 소리와 같은 생활소음을 충분히 줄여줄 수 있다.

△ 건설신기술 제759호

    ‘금형펀칭 스터드와 리질리언트 채널의 끼움기술에 의한 경량건식벽체 시공공법 

또 KCC는 격실 간 소음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개발에도 성공했다. KCC는 차음 성능은 향상시키면서 두께와 시공비는 줄이는 기술 개발에 성공해 건설신기술을 취득했다. 이 고차음 경량건식벽체는 내부 수직재인 스터드(stud, 골조)과 석고보드 사이에 리질리언트 채널(Resilient Channel)을 끼워 넣어 소음이 벽면에서 스터드로 직접 전달되는 것을 방지하는 원리이다.

이 시공공법은 차음 성능을 5dB(데시벨) 개선하면서 두께는 39㎜나 감소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소음을 줄이기 위해 벽체의 두께를 늘려 무게와 시공비용이 증가하던 기존 차음 시루의 한계를 극복한 것이다. 실제 약 250개 객실 규모의 호텔에 이 기술을 적용하면 벽체 공사원가는 18% 가량 절감할 수 있고 한 달 가까이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창호도 차음 성능 역할을 톡톡히 한다. 기본적으로 창호에는 방음 기능이 탑재되어 있는데, 특히 KCC의 대표적인 ‘발코니 이중창 242, 250’ 등 제품의 경우 설치할 경우, 소음 41~45dB 감소 효과가 있다. (시험성적서 보유) 즉, 지하철 내부 수준의 소음 크기를 KCC 이중창을 설치할 경우 도서관 수준으로 줄어 든다는 뜻이다.

KCC 관계자는 “주거 공간 내부에서 겪는 소음은 실내, 실외 유입 등 다양한 종류가 있기 때문에 건축자재와 시공기술 개발 등 다각적이고 종합적인 접근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KCC는 제품의 기능 향상 및 다양한 시공법에 대한 연구에 박차를 가해 주거 환경과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하는 선두기업으로써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