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선도기업 현장방문 및 간담회 열어

탄소중립 주간 국민적 공감대 확산 및 기업 현장 소통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07 17:16:0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권칠승 장관이 12월 7일(화)에 대전 소재 ㈜씨이텍을 방문하여 현장을 둘러보고, 탄소중립 관련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탄소중립 비전 선언 1주년(12.10)을 맞아 범정부적 지원 의지를 표명하고, 현장 중소기업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여 중소기업 탄소중립 지원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권칠승 장관은 간담회 전 ㈜씨이텍의 제품 시연을 참관하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는데, 이번에 방문한 ㈜씨이텍의 창업자 이광순 대표는 서강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로 27년간 근무하고 정년퇴임 후 회사를 설립했다.

 

㈜씨이텍은 이후 중기부가 추진하는 자상한기업 2.0 1호 기업인 에스케이 이엔에스(SK E&S)로부터 10억원의 기술개발자금을 지원받았고,현재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해당 기술로 매일 10톤(t) 규모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있는 유망 창업기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권 장관은 “우리나라 전체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동참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글로벌 기업들도 공급망 전체에 대해 탄소중립을 요구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이제 탄소중립은 기업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간 중기부도 중소기업의 탄소중립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자체 전담조직(TF)을 구성하고, 내년 탄소중립 예산을 전년 대비 2배로 편성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다”면서, “이제 2030 엔디시(NDC) 상향 등으로 지원 필요성이 더욱 높아진 만큼 올해 내로 중소기업 탄소중립 대응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 장관은 중기부의 탄소중립 정책방향을 소개하며 “고탄소 업종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정부가 그 부담을 덜어드리고, 자발적인 탄소감축을 도와드릴 예정이다”며, 동시에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해 그린 분야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히며 현장과의 소통 또한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소기업 5개사 대표가 참석해 애로 및 건의사항들을 자유롭게 전달했고, 이에 대해 중기부 관계자가 적극 답변하는 등 참석자 간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검토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애로 해소에 노력하고 향후에도 기업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