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3호 에이(A)-벤처스로 ㈜스마트에코팜 뽑혀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1-27 16:56: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 분야 우수 벤처창업 기업을 발굴하고 홍보하기 위해 추진 중인 이달의 A-벤처스 제33호 업체로 ㈜스마트에코팜(대표 김인로, 이하 스마트에코팜)을 선정하였다.

▲ ㈜스마트에코팜 김인로 대표(제공=농식품부)

스마트에코팜은 2019년도에 창업한 기업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전 공정 고효율 자동화 곤충 사육시스템을 구축하고 곤충을 활용한 동물용 의약외품을 제조·판매하는 그린바이오 분야 새싹기업(스타트업)이다.

 

유충 생육 과정에서 발생하는 분변을 활용한 분변토(퇴비) 제조와 세척 및 건조과정을 거쳐 압착 후 생산되는 유충의 기름을 활용한 화장품 개발, 마지막 단계인 분쇄과정을 통한 분쇄물로 동물용 의약외품과 사료를 생산하고 있다.

 

전 공정 자동화로 곤충을 사육하여 효율성이 높으며, 동물용 의약외품 생산 시 국내산 원료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두고 있다.

 

스마트에코팜이 개발한 동물용 의약외품(영양보충제)은 고함량의 단백질과 항균 물질인 라우르산이 다량 함유된 동애등에를 활용하여 생산한 제품으로 효과를 인정받아 국내·외에서 구매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같은 제품의 경쟁력을 인정받아 2020년 21억 원의 민간투자 유치에 성공하여 제2공장을 증축하고, 해외시장에 수출계약을 추진하는 등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농산업정책과 최명철 과장은 “스마트에코팜과 같은 그린바이오 분야 창업기업이 농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그린바이오 분야 새싹기업의 성장을 위해 지속해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