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확 줄이는 '배출가스 거래제' 첫 시행

거래량 1190t-거래대금 974만원어치 각각 기록
김진황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1-12 16:55:56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내 기업들이 정부에서 할당받은 탄소 배출권을 사고파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이 12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국제사회의 온실가스 감축요구에 맞춰 시행된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 거래제는 정부 허용량보다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한 기업이 남는 허용량을 판매하고, 허용량을 초과한 기업은 그만큼 배출권을 사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거래제의 매매체결은 낮은 매도 가격 우선, 시간상 선 주문 우선의 원칙에 따라 이뤄진다. 가격은 상·하한가(±10%) 폭 내에서 움직이며 매일 변동된다. 

 

시장은 초기엔 일반 개인투자자는 참여할 수 없고 기업들만 거래할 수 있다. 정부로부터 할당받은 대상 업체 525개사 중 499개사와 수출입은행과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3개 공적금융기관 등 502개사가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문가들은 초기엔 관심도가 떨어져 시장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활성화하고 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첫 거래일인 이날 거래량은 1190t, 거래대금은 974만원어치를 각각 기록했다. 오전 10시 부산 한국거래소 본사에서 개장한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에서 KAU15는 7천860원에 거래를 시작해 장중 고가인 8640원에 마감했다.

 

종가는 시가의 9.9% 오른 가격으로, 유럽에너지거래소(EEX)의 배출권가격인 6.7유로(한화 8천625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거래 수수료는 매매가격의 0.1%이다. 사전에 100% 증거금을 내야 하므로 미수금이나 공매도가 없다. 다만, 시행 초기인 데다 기업 대 기업 간 거래만 이뤄지는 만큼 당사자 간 '협의매매'도 가능하다. 

 

주문 프로그램 내 게시판에 익명으로 원하는 가격과 수량을 공지할 수 있고 거래를 원하는 업체는 상대방의 연락처를 한국거래소에 문의해 협의매매 신청을 할 수 있다.

 

또한 탄소배출권 거래제는 1차로 2015년부터 2017년까지이며 2020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시행된다. 이번 1차 계획에 따른 거래는 세부지침 사항 미정으로 부진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전문가들은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이 관련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우리나라가 세계 탄소배출 7위 국가인 데다 포스트 교토의정서하의 의무감축 대상이 될 가능성이 커 2차 계획이 시작되는 2018년부터는 거래가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기본적으로 온실가스 배출 증가 추세가 지속하는데다 경쟁매매가 이뤄져 가격도 점진적으로 오르고 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커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환경미디어 김진황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