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민 100명과 'DMZ 평화여행' ··· 분단현장 DMZ 일일여행

17일~23일 11번가서 참가자 모집… 참가비(5천 원) 전액 탈북자 어린이 교육비 기부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4-16 16:51:28
  • 글자크기
  • -
  • +
  • 인쇄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이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한반도에 따뜻한 평화의 봄바람이 불어오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와 ㈜서울관광마케팅이 남북정상회담 다음날인 28일(토) 시민 100명과 한반도 분단의 현장인 DMZ로 여행을 떠난다. 

서울광장에서 ‘평화 DMZ버스’ 3대를 나눠 타고 출발해, 임진각과 서부전선 군사분계선 최북단 ‘도라전망대’를 들른 뒤 ‘평화누리공원’을 둘러보고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 코스다.  
 

▲ 여행참가자 모집 공고 포스터 [사진제공=서울시]

 
특히, 도라산 평화공원에서는 한국사 강사 ‘큰별쌤’ 최태성 강사의 역사 공감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한반도 분단의 역사와 평화의 길’이라는 주제로 분단부터 2018 남북정상회담까지, 남북 관계 역사의 중요한 포인트들을 쉽고 재미있게 풀어서 설명해줄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7일(화)부터 23일(월)까지 참가자 100명을 모집한다. 서울시민은 물론 타 지역에서도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쇼핑몰 ‘11번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추첨을 통해 최종 100명을 선발한다.

 

참가비는 1인당 5,000원이며, 참가비 전액은 통일부 산하 ‘남북하나재단’에 기부돼 탈북자 가족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비로 사용된다.

 

김재용 관광정책과장은 “한반도 평화정착의 호기인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국민들의 한반도 평화에 대한 관심과 열기를 고취하기 위해 이번 DMZ 공감여행을 기획하게 되었다”며 “이번 DMZ 여행을 통해 가족참가자들이 한반도의 역사에 대하여 함께 생각하고 평화의 소중함을 느끼는 의미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