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높아지는 라돈농도, 전국 주택 1만 가구 대상 실태 조사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7-11-09 16:39:01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올해 11월 말부터 2018년 2월까지 3개월 간 전국 주택 1만 가구를 대상으로, 라돈 실태를 조사한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실내 라돈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1년부터 2년 주기로 전국 주택 실내 라돈조사를 추진해왔다. 이번 라돈 조사는 전국의 단독, 연립, 다세대 등의 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이는 이전 조사 결과, 토양의 영향을 많이 받는 주택에서 검출된 라돈 농도가 아파트에 비해 2배 이상 높았기 때문이다.


2011~2016년 조사에서 라돈 농도는 단독 주택의 경우 131.2Bq/m3, 연립·다세대 주택은 81.6Bq/m3로 나타났으며, 아파트는 65.5Bq/m3이었다.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은 148Bq/m3, 신축공동주택 권고기준은 200Bq/m3이다.


토양, 암석 등에 존재하는 라돈 등 자연방사성 물질은 주로 건물 바닥이나 갈라진 틈을 통해 실내로 유입되므로 지하나 1층 건물의 실내공간은 상대적으로 라돈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겨울철은 토양과 실내의 온도 차이가 크고 여름철에 비해 환기를 자주 하지 않기에 실내 라돈 농도가 높아진다.


라돈 농도 검사는 전국의 각 지자체에서 읍·면·동별로 선정한 주택에 조사원이 직접 방문하여 라돈 검출기를 설치하고, 90일 간 측정한 후 회수하는 방식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실내 라돈 농도가 높은 주택은 실내 라돈 저감 시범사업, 저감 상담, 라돈 알람기 설치 등을 지원한다.


올해 환경부는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2015~16년 조사에서 라돈이 고농도로 검출된 지역의 마을회관 약 300곳에 대해 저감상담 및 측정, 라돈알람기 설치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마을회관.주택 등 65곳에도 라돈 저감 시공을 지원하고 있다. 내년에도 고농도 주택에 대한 라돈 무료측정 및 저감상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권명희 국립환경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장은 “이번 주택 라돈 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가구에서는 조사원이 방문하면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길 당부드린다”며, “실내 라돈 농도는 환기를 통해 농도를 낮출 수 있기 때문에 날씨가 춥더라도 주기적으로 환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