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관련 청원 속출, 내용 보니…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6-07 16:26: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궐련형 전자담배 관련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관련 국내 연구진의 결과가 발표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관련 내용을 담은 청원이 속출하고 있다. 

 

7일 보건당국이 유해성 분석을 통해 “궐련형 전자담배도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발표 했다. 분석에 따르면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서도 국제암연구소(IARC)가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성분이 5개나 검출됐다. 

 

소식이 전해지자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자들은 크게 배신감을 느낀다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민 목숨 가지고 장난치는 정부 반성해라’ 등 각종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먼저 정부에 책임을 묻는 국민청원자는 “전자 담배를 팔기 전에 검사를 확실하게 해서 유해 정보를 알려주고 전자담배를 팔았어야지 이게 뭔짓입니까? 국민 목숨을 돈으로 보는 정부는 각성하고 전자담배를 팔게한 부처는 사과 방송과 담당자를 처벌하라”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관련 논문을 근거해 과장광고를 처벌하라는 내용의 청원에는 “발표 자료에 의하면 궐련형 담배에 대한 유해성은 더 클 수 있다는 발표 내용이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코스, 글로, 릴을 판매 및 홍보하는 기업의 광고를 살펴본다면, 일반 연초 담배보다 90%가까이 되는 유해물질이 제거 된다는 과장광고가 있었습니다. 흡연하는 소비자들에게는 더 더욱 큰 충격이 다가왔으며, 속았다는 마음 또한 들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당연 담배는 기호 식품이며 비흡연자들 입장에서는 몸에 좋지 않으면 끊으면 된다라는 언급도 많았지만, 많은 흡연자들이 공감하는 부분은 담배를 끊기 어렵다는 점이 있습니다. 궐련형 담배를 취급하는 기업의 이익을 위하여 흡연자들에게 사기성이 있는 과장된 광고를 개정하고 처벌을 요청 합니다”라는 의견이 담겼다.  

 

그런가하면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유해성 표기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 청원자는 “일반 담배처럼 궐련형 전자담배도 니코틴,타르등 포함성분을 담배포장에 표기를 의무화 해야 한다고 봅니다. 정부는 궐련형 전자 담배를 담배로 인정해 놓고 그에 따른 후속조치들이 없네요. 세금만 걷어 들이면 되는 건지. 또한 권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각종 부작용들이 사용자들 카페에서 쉽게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담배 회사들이 발표한 자료 외에 식약청이나 공기관 연구소에서 정확한 유해성분들을 조사해 발표해야한다고 봅니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