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방사능 라돈, 국내외 연구 동향과 비즈니스 전망

연세대 환경보건센터, 국제 라돈 심포지움 개최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7-12-07 15:50:27

연세대 환경보건센터, 국제 라돈 심포지움 개최
자연방사능 라돈, 국내외 연구 동향과 비즈니스 전망-①


자연방사능 라돈은 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폐암유발 원인으로, 흡연에 버금가는 위험한 물질이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건물 내 라돈의 유해성 평가가 이뤄지고 있으며, 실제 미국은 부동산 거래 시 라돈농도는 핵심 항목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지질특성상 화강암과 편마암이 주를 이뤄, 고농도의 우라늄이 발생해 라돈 농도가 세계 평균치 이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도 지난 2005년부터 라돈 저감을 위해 관련 기술 보급 및 전문가 네트워크 확립, 데이터베이스 마련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라돈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그에 따른 제도가 아직은 미흡한 현실이다.

△ 11월 30일, 그랜드 엠베서더 서울 어소시에이티드 위드 풀만에서 개최된 '2017 연세대학교 환경보건센터 심포지움' 참석자들

 

이에 연세대학교 자연방사능 환경보건센터(NRC, 센터장 조승연)는 지난 11월 30일, ‘환경보건의 선진화를 위한 라돈 연구의 어제와 오늘’이라는 주제로 ‘국제 라돈 심포지움’을 개최하고, 자연방사능 라돈의 국내 연구 현황과 라돈 산업의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행사는 신용현 국회의원을 비롯한 산학연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김민준 NRC 사무국장, 임형욱 연세대교수, 이길용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 강대용 연세대교수, Phillip H. Jenkins AARST 회장, 조승연 연세대 환경보건센터장, 박경북 김포대교수, 고재준 FT Lap 대표, 강성오 SK텔링크 차장, 이재성 실내라돈저감협회장 등이 발제자로 나섰다.


김민준 NRC 사무국장은 지난 7년간 센터의 발자취를 소개하며, 앞으로도 라돈으로부터의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NRC(Natural Radioactivity Environmental Health Center)는 국내 각 지역을 돌아다니며 라돈에 대한 기초 연구조사를 진행해왔으며, 실내 라돈 저감 매뉴얼을 개발해 집, 사무실, 학교 등 실내에서 라돈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을 전파했다. 또한 청소년부터 전문가과정까지 교육을 통해 전국민 인식 함양에 노력해왔다.


실내 라돈 저감, 점점 더 중요해져
임영욱 연세대 교수는 ‘라돈의 건강영향 및 노출 수준과 위해 인식’을 주제로 발표했다. 임 교수는 “수많은 실험연구 및 역학적 연구들이 라돈과 폐암 발생의 상관관계를 입증하고 있다. 라돈 농도가 100Bq/㎥ 증가할 때마다 폐암 증가율은 8~19% 수준으로 나타난다는 조사도 있다. 문제는 국내 단독주택의 경우 라돈이 111Bq/㎥ 이상 측정된 지점이 41%에 달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 국내 라돈 오염에 대한 인식 / 라돈 발생 원인 인식

 
이어 임 교수는 “국내 라돈 오염 수준 및 발생 원인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이 모르거나 잘못 인지하고 있었다”며, “라돈 위해도와 인식 개선을 위한 소통 전략이 필요하며, 거주시간 및 노출 농도를 감안해 실내 라돈 농도 저감을 위한 정책적 관리 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길용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는 지하수에 녹아있는 라돈을 제거해야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실제 어느 한 지역의 마을회관에서 진행된 이 실험 결과를 보면, 지하수를 사용할 경우 주방과 욕실에서 라돈의 농도가 높게 측정되었다. 이는 가옥에서 물을 사용하면서 지하수에 녹아있던 라돈이 실내에서 방출됐기 때문이다”라며, “저수탱크 내부에서 미리 라돈을 제거해야 실내로 유입되는 라돈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하수는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는 농촌지역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지하수를 공급하는 소규모 급수시설에는 정수장치가 설치돼 있다. 하지만 지하수에 포함된 라돈·우라늄 등 저감하는 장치들이 유명무실한 경우가 많아 지하수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방사능에 그대로 노출되고 있다. 2017년 환노위 국감에서도 강병원 의원이 국내 자연방사성물질 기준 초과 지역현황을 발표하며, 수많은 제거장치들이 유지관리 어려움, 과다한 비용 발생 등으로 작동을 안 하고 있고 관리 주체인 지자체가 사실상 방치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계속>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