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온실가스 배출량 '2018년 2.5% 증가, 2019년 3.4% 감소'

국가 온실가스 통계 관리위원회, 2018년,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 발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28 15:49: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홍동곤)는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위원장 환경부 차관)’ 심의를 통해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9월 28일 확정했으며, 온실가스 감축 정책 수립‧점검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2019년 잠정 배출량을 추정해 함께 공개했다.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확정)은 2017년 대비 2.5% 증가했으며, 2019년 배출량(잠정)은 2018년 대비 3.4%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 배출량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발전‧열생산, 화학, 중전기기, 반도체‧액정 부문의 배출량 증가로 2017년 7억970만 톤 대비 1790만 톤 증가(2.5%↑)한 7억2760만 톤으로 나타났다.

발전‧열생산 부문은 전력 수요의 증가에 따른 천연가스 발전량 증가(24.6%↑) 영향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대비 1700만 톤(6.7%↑) 증가했다. 

 

제조업·건설업 배출량은 2017년 대비 5만 톤 증가(0.03%↑)했다.

세부 부문별로는 화학에서 533만 톤 증가(13.1%↑)했고, 철강 416만 톤(4.2%↓), 제조‧건설업-기타 부문 161만 톤(3.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학 부문 배출량은 기초유분 생산량 증가에 따라 2017년 대비 533만 톤 증가(13.1%↑)했다. 철강 부문 배출량은 유연탄 소비량 감소에 따라 2017년 대비 416만 톤 감소(4.2%↓)했다. 수송 부문은 국제 유가 및 국내 유류 판매가의 상승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대비 23만 톤 소폭 감소(0.2%↓)했다. 기타(상업‧공공‧가정 등)부문은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대비 소폭 감소(0.2%↓)했다.
      
불소계 온실가스 소비 부문은 중전기기와 반도체‧액정 부문 위주로 2017년 대비 260만 톤 증가(14.1%↑)했다. 중전기기는 친환경 개폐기 전환으로 육불화황(SF6) 폐기량이 증가(433%↑)해 배출량도 220만 톤 증가(83.7%↑)했다. 반도체‧액정 부문은 반도체 생산 증가로 공정가스 소비량이 증가(PFCs 27%↑, HFCs 32%↑)해 배출량도 90만 톤 증가(14.3%↑)했다.

이번에 확정된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통계는 유엔기후변화협약에 따라 국제사회에 제출되는 국가 승인 통계로서 국내 온실가스 감축 정책 수립에 활용된다.

2019년 배출량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7억280만 톤으로 2018년 7억2760만 톤보다 2490만 톤 감소(3.4%↓)한 것으로 추정된다.

배출량 감소는 발전‧열생산 부문 배출량 부문(1960만 톤 감소)와 기타(상업‧공공‧가정 등) 부문(210만 톤 감소)에서 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2018년 대비 발전‧열생산 부문 감소량 1,960만 톤(7.3%↓)은 총 발전량 감소(1.3%↓), 미세먼지 대책에 따른 석탄 발전량 감소(4.8%↓),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증가(6.3%↑) 등이 주된 요인으로 추정된다.

기타(상업‧공공‧가정 등) 부문은 따듯한 기온으로 난방용 연료 소비가 감소해 2018년 대비 210만 톤 감소(4.0%↓)한 것으로 보인다. 

 

수송 부문은 유류가격 하락으로 2018년 대비 170만 톤 증가(1.8%↑)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가의 온실가스 배출 효율성을 파악할 수 있는 국내 총생산액 또는 인구당 온실가스 배출량을 살펴보면, ‘국내 총생산(GDP) 10억 원당 배출량’은 380톤/10억원으로 나타나 온실가스 통계를 작성하는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1인당 배출량’은 13.6톤/명으로서 2018년 대비 3.6%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관계자는 "2019년 10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에 따라 2019년부터 온실가스 잠정치를 추정하고, 관련 부처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정책 평가에 활용할 계획"이라면서, "2019년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은 에너지통계월보, 배출권거래제 자료 등 유관자료를 토대로 추정한 결과로서 내년에 확정해 유엔(UN)에 제출하는 공식 통계와는 다소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자료는 9월 29일부터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