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환경기술 적용 정화조, 캄보디아에 '전수'

환경산업기술원, 30일 가정용 시설 준공식 가져...165개 보급
박원정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11-30 15:44: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1월 30일 우리 기술을 적용한 정화조를 캄보디아에 보급하는 개막식을 가졌다.<사진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우리 환경기술을 적용한 정화조를 캄보디아에 보급, 현지인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게 됐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11월 30일(현지시간) 개발도상국 농촌지역의 위생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가정용 보급형 정화조 시설 준공식을 캄보디아 시엠립(Siem Reap)주 짠서마을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및 시엠립주 관계자, 짠서마을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는 환경산업기술원이 진행하고 있는 환경 분야 적정기술 개발 및 보급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중소기업인 ㈜그린텍환경컨설팅과 물 적정기술 글로벌 거점센터(Innovative Water center)가 지난 6월부터 6개월 간 짠서마을 165개 가정에 정화조를 보급한 사업이다. 

 

 

△우리 환경기술을 적용한 정화조 모습. 

 

 

정화조는 원형탱크 내부를 3단계로 분리해서 분뇨를 분해하며 현지인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설계로 농촌지역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준공식 뿐만 아니라 마을 주민 대상으로 한 위생교육 및 정화조 관리 운영에 대한 교육도 이루어졌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올해 캄보디아, 라오스, 에디오피아 등 6개국에 다양한 적정기술 사업을 지원하며, 개발도상국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국내 기술의 현지진출을 돕고 있다. 

 

특히 올해는 에디오피아에서 지하수를 이용해 마을별로 식수 공급 시설을 보급한 사업과 몽골에서 현지 제올라이트를 이용한 정수처리 시스템 보급 등 8가지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현지 여건에 적합한 기술과 역량 전수를 통해 개발도상국에 우리나라 환경기술을 더욱 전파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