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조위관측소 새 옷으로 단장

해양콘텐츠 개방․제공하는 홍보공간으로 활용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11-25 15:12: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부산조위관측소

부산조위관측소가 디자인 표준화 사업을 통해 새 옷으로 단장했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직무대리 류재형)은 조위관측소 디자인표준화 사업에 따라 전국 50개의 조위관측소를 어디서든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외관을 정비하고 있다.


조위관측소는 조석, 수온, 염분, 기상센서 등이 설치돼 해양예보와 기후변화연구, 해도의 수심기준을 정하는 자료를 수집하는 관측시설이다.


부산조위관측소(규모 78.4㎡)는 1955년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설치된 조위관측소로 그동안 부산항 항해 안전을 위한 조석관측, 해수면 변동 정보수집, 예측정보 제공 등 다양한 해양관측업무를 처리해왔다.


이와함께 국제적으로 평균해수면 자료를 인증하는 국제해수면관리센터에 조석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해양조사원 관계자는 “그동안 해양관측업무가 조위관측소의 주된 업무였다면, 공공정보를 민간에 적극 개방.공유하는 정부3.0에 발맞춰 국민들에게 다양한 해양콘텐츠를 제공하는 홍보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올해 말까지 완도.추자도.묵호.안산조위관측소에 대하여 디자인표준화 사업을 완료 후, 전국 주요 항만과 연안에 설치된 조위관측소에 대하여 디자인 표준화 사업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