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살아온 백두대간, 미래유산으로 나아갈 핵심 산림 생태축

백두대간의 건강성 유지를 위한 보전·관리 정책 적극 추진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8-11 15:12:4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무분별한 개발 행위로 인한 훼손을 방지하고 국토의 건강성을 회복하기 위해 백두대간을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할 계획이다.

▲ 제공=산림청

백두대간은 백두산에서 시작해 금강산, 설악산, 태백산, 소백산을 거쳐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한반도의 핵심 산줄기이며, 2005년부터 백두대간 보호지역을 지정·관리하고 있다.

산림청은 한반도의 핵심 생태 축인 백두대간을 보전·관리하기 위해 2003년 ‘백두대간 보호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고, 이후 법을 개정하는 등 지속해서 관리방안을 모색하고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훼손된 한반도 생태축 관리를 위한 산림복원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으며, 올해 5월 ‘백두대간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백두대간뿐만 아니라 남한 9개 정맥의 생태축에 대한 관리 기반을 구축했다.

특히 도로 개설 등으로 단절된 백두대간(정맥) 생태축을 연결·복원해 백두대간의 연속성을 회복하고 한반도의 등줄기를 이어 역사적·상징적 가치를 높이고 있다.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사업은 2011년부터 추진해 현재 7개소(2019년 기준)를 완료했고, 올해 5개소 생태축을 연결·복원 추진 중이다.

심상택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백두대간은 상징성과 역사성, 생태적 가치 때문에 국민의 관심이 높다”라며 “산림청은 한반도의 핵심 생태축인 백두대간이 소중한 미래유산으로 나아갈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