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기후센터, 국내연구기관 최초 녹색기후기금 사업 참여

‘바누아투 기후정보 서비스 사업’에 기금지원 대상 사업 선정...사업비 310억 원 규모
박원정 기자 eco@ecomedia.co.kr | 2016-12-16 15:07:50

총 6개 기관 참여...APEC 기후센터는 실행기관의 하나로 참여
홍수·가뭄 등 농업분야 위험·위기 관리 능력 높일 수 있는 사업 담당
통가-필리핀 등 기후정보 서비스사업 국제사회에서 높게 평가 받은 결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APEC 기후센터전경<사진제공=APEC 기후센터>


APEC 기후센터가 국내연구기관으로는 최초로 녹색기후기금(GCF) 사업에 참여한다. 

 

APEC 기후센터(소장 정홍상, APCC)가 실행기관으로 참여하고 태평양 도서국들의 환경관련 협의체인 태평양 환경계획 사무국(SPREP, The Secretariat of the Pacific Regional Environment Programme, 인증기관)이 제안한 ‘바누아투 내 기후변화로 인한 위험·피해로부터 국가 차원의 회복력을 높이기 위한 기후정보서비스 사업(이하 바누아투 기후정보서비스 사업, 총 사업비 310억 원)’이 지난 12월 13일(화)부터 15일(목)까지 3일간 사모아 아피아에서 열린 15차 녹색기후기금(GCF: Global Climate Fund) 이사회에서 녹색기후기금의 기금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APEC 기후센터는 국내연구기관으로서는 최초로 녹색기후기금 사업에 참여하게 된 것.

 

이번 바이누아투 기후정보 서비스 사업에 참여하는 6개 기관은 태평양 환경계획 사무국(SPREP), APEC 기후센터(APCC), 호주연방과학원(CSIRO), 호주기상청(BOM), 남태평양 대학(USP), 남태평양공동체 사무국(SPC)이다.

 

 

이 중 SPREP는 인증기관으로 녹색기후기금에 조성된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기후변화관련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집행하는 기관이다.

 

태평양 도서국 중의 하나인 바누아투 내 기후변화에 취약한 관광업, 농업, 사회기반시설, 수자원, 어업 등 5개 개발 분야에서 기후정보의 활용을 도모·활성화하고자 APEC 기후센터가 참여하는 ‘바누아투 기후정보서비스 사업’을 태평양 환경계획 사무국(SPREP)이 녹색기후기금(GCF)의 기금지원 대상사업으로 제안했다. 

 

바누아투 기후정보서비스 사업은 총 사업비 약 310억 원(미화 2700만 달러, UNDP(유엔개발계획)와 바누아투 정부가 각각 약 2백만 불씩 지원)규모로 이중 녹색기후기금(GCF)이 270억 원(미화 2300만 달러)을 지원하며 APEC 기후센터를 포함 6개 기관이 참여해 2017년 4월부터 2021년 6월 30일까지 총 4년 3개월 동안 수행될 예정이다.

 

이번 바누아투 기후정보서비스 사업에서 APEC 기후센터는 기후정보의 활용을 통해 기후변화로 발생할 수 있는 홍수·가뭄 그리고 병충해 발생 등 농업분야의 위험·위기에 대해 관리 능력을 신축적으로 높일 수 있는 사업을 담당할 예정이다. 

 

APEC 기후센터가 최근 수년간 추진해온 통가, 필리핀 등의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개발도상국에 대한 기후정보서비스 사업이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지고 국제사회에서 높게 평가받아 왔다. 그리하여 이번 녹색기후기금(GCF) 사업에 APEC 기후센터가 국내연구기관으로서는 최초로 참여할 수 있게 되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 

 

APEC 기후센터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국제기구의 기후변화대응사업에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