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세상을 더 밝게"...이웃사랑 실천

삼성농아원과 청각장애 아동들을 위한 '사랑 나눔 바자회' 열어
박원정 기자 awayon@naver.com | 2016-10-19 14:56:24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왼쪽)이 '사랑 나눔 바자회'를 열고 관계자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산업은행>

 

세상을 더 밝게 하기 위한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의 이웃사랑 실천이 계속되고 있다.

 

산업은행은 10월 19일(수) 삼성농아원과 함께 '사랑 나눔 바자회'를 열어 1000여만 원의 수익금을 마련했으며, 수익금 전액을 청각장애 불우아동의 재활 및 복지사업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지난 1996년부터 삼성농아원과 결연을 맺고 지난 20여년간 정기적인 봉사활동과 후원을 통해 따뜻한 사랑나눔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이번 바자회도 2012년부터 매년 장애인의 날에 인접해서 삼성농아원과 공동으로 개최해오고 있는 행사이다. 

 

 

올해도 동대문의류상가 등에서 기증받은 의류, 신발 등의 물품과 삼성농아원 내 사회적기업인 ‘떡프린스’에서 만든 떡, 그리고 산업은행이 기증한 책 등을 판매했으며, 바자회장에는 산업은행 임직원뿐만 아니라 다수의 인근 직장인들의 발길이 이어져 성황리에 행사를 마칠 수 있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이번 '사랑 나눔 바자회'가 청각장애 아동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산업은행 임직원들에게도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