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9월1~2일 서울시 신청사

세계 34개 도시, 기후변화대응 지방정부 역할 논의
원영선 wys3047@naver.com | 2016-08-31 14:48:16

9월1~2일 양일 간 서울, 미국 아스펜, 일본 도쿄, 폴란드 바르샤바 등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는 세계 34개 도시와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 유엔 해비타트(UN-HABITAT) 등 국제기구 관계자 300여 명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차원의 역할을 논의하는 국제포럼이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시와 이클레이(ICLEI) 세계본부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지난 2015년4월 서울에서 개최된 '2015 ICLEI 세계도시 기후환경총회' 중 열렸던 ‘세계도시 시장포럼’을 정례화한 것이다. 국가 간 합의도출에 앞서 도시‧지방정부들이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인 실천전략을 제시‧공유하는 자리다.

 

지난해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는 요하네스버그, 몬트리올, 산라파엘, 낭뜨, 파리 등 5개 도시 시장단이 도시 사정에 맞게 수립한 온실가스 감축 실천 방안을 공표했다. 박원순 시장은 폐회연설에서 다른 도시들의 참여를 촉구하는 ‘서울액션플랜’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파리협정을 선도하는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약속’을 주제로, 지난해 12월 파리협정 채택 이후 신기후체제가 개막되면서 역할이 더욱 중요해진 도시‧지방정부가 국가 단위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달성을 위해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논의한다.

 

포럼 마지막 날인 2일에는 전체 포럼에서 논의된 주요 메시지를 채택‧발표하고, 오는 11월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리는'제22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2)'에 전달할 계획이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선진국과 개도국이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에 따라 각자의 능력에 맞게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을 약속한 협약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이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2016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을 9월1~2일 양일간 신청사 다목적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선 첫 날인 1일(목)에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이회성 사무총장과 데이비드 킹 영국 기후변화특사가 파리협약 이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의 중요성에 대한 기조연설로 포럼의 문을 연다. 이어서 ▴기후변화 대응을 실천하는 우수도시(서울,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시, 인도 심라시, 대만 뉴타페이 등) 사례(세션Ⅰ) ▴파리협정 이행 기반 마련을 위한 도시의 역할(세션Ⅱ) ▴100%재생에너지를 통한 저탄소 회복력 있는 발전 추진(세션Ⅲ)을 주제로 시장 세션발표 및 토론이 진행된다. 특히, 기후변화 대응 우수사례를 발표하는 세션Ⅰ에서는 박원순 시장이 나서 ‘원전하나줄이기’ 등 서울이 적극 추진하고 있는 기후변화 대응 정책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2일차인 2일(금)에는 ▴지속가능한 공공구매를 위한 글로벌 선도도시 네트워크(Global Learning City Network, GLCN) 2차 총회 ▴지방정부 기후행동 재정 마련을 주제로 한 인터뷰세션 등 2개 세션이 열린다. GLCN 2차 총회 : 도시 간 교류와 협력을 바탕으로 친환경제품 공공구매를 촉진함으로써 도시의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를 촉진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회의다. 인터뷰세션에서는 세계녹색기금, 세계은행 등에서 시행중인 기후변화 재정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방정부의 재정 지원방안에 대해서 논의한다. 마무리 세션에서는 ‘성공적 파리협정 이행을 위한 COP22로 가는 길’을 주제로 참석자들이 모두 함께한 가운데 '제22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2)'에 전달할 포럼의 주요 메시지를 발표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포럼을 통해 세계 도시들의 기후변화 대응사례 공유, 파리협정 이후 도시의 역할 모색, 공공구매 확대 및 재정 지원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세계 도시 간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향후 개최되는 COP22에 전달함으로써 지방정부 및 도시의 역할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미디어 원영선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