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라늄 공장 방사능 폐기물, 서해 유입 가능성"

美 전문가 "우라늄 공장 파이프서 흘러나온 폐기물 예성강 유입"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21 14:38: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방송화면 캡처>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북한 황해북도 평산 우라늄 공장에서 방출된 방사능 폐기물이 서해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20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현지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 평안남도 순천시 우라늄 광산지역 주민들이 암을 비롯한 각종 불치병에 시달리고 있으며 기형아가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북한은 월비산 광산 광부들에게 더 많은 우라늄을 채취할 것을 지시했으며 그 목적은 비밀에 부쳐졌다고 한다. 이에 공식적으로 핵실험 중단을 선언한 북한이 비밀리에 제7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의 우라늄 공장에서 나온 방사성 폐기물이 서해로 흘러들어갈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페기물을 운반하는 파이프가 새며 방사능 페기물이 예성강 지류에 유입됐다는 것이다. 예성강은 서해로 이어지며 강화도와도 가깝다.


미국 북한 분석가인 제이콥 보글은 "인공위성 사진 분석 결과 북한 황해북도 평산 강변에서 나온 검은 물질은 우라늄 공장 폐기물"이라며 "예성강 지류 위쪽에는 우라늄 광산과 공장이, 아래쪽에는 폐수와 폐기물을 모아놓는 저수지가 있다. 공장에서 저수지까지는 폐기물을 운반하는 파이프가 있는데 그 파이프 양쪽이 새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이프에서 흘러나온 폐기물이 저수지가 아닌 예성강 지류에 유입되면서 서해가 오염됐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문제는 이 물이 한반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북한 방사능 오염수가 남쪽으로 흘러 서해로 향하는데, 강화도와도 인접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국 38노스 또한 지난해 북한 우라늄 공장의 방사능 폐기물이 서해로 유입될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원자력 전문가인 최한권 박사는 “평산 우라늄 공장이 광석에서 우라늄을 뽑아내는 정련 작업만 하는 곳이라면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면서도 "다만 (평산 공장에서) '농축분리' 단계까지 하고 있다면 폐기물 누출시 환경 오염 문제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적은 방사능이라도 오염된 물을 마시면 몸 속에 계속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평산 우라늄 공장은 북한의 5대 주요 핵 시설 중 하나다. 지난 2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났을 당시에도 평산 공장에 대해 언급된 바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