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버스 내 미세먼지 저감필터 높은 설치율, 과연 최저가 낙찰로 시민 안전이”

이승미 시의원, “서울시 시내버스 내 미세먼지 저감필터 높은 설치율, 하지만 최저가 낙찰로 시민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가”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06 14:37:0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이승미 의원(더불어민주당·서대문구3)은 지난 4일 도시교통실을 대상으로 하는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내버스 미세먼지 저감필터 사업에 대한 실질적인 문제점을 지적했다.

도시교통실 황보연실장은 전기버스 및 내구연한이 오래된 버스를 제외하고는 98%의 버스에 필터를 설치했고,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승미 의원에 따르면 현장 제보에 의하면 매달 교체되어야 하는 미세먼지 저감필터의 교체가 8월말로 중단된 상황이고, 에어컨을 가동해야 효과가 있기 때문에 날이 추워질수록 사용에 제약이 생긴다고 하는데 도시교통실에서는 이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고 있는지에 대해 질책했다. 

또한 “지난해 시범사업은 시의회의 예산승인도 거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되었으며, 시민의 안전에 대한 문제이기에 더욱 철저한 검토가 필요했음에도 불구하고 시범사업과 보건환경연구원의 제품테스트의 선정된 업체의 결과는 배제된 채, 결국 최저가 낙찰로 업체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최저가 입찰이라면 굳이 1여년간의 시범사업과 보건환경연구원의 연구는 아무런 의미가 없어지는 것이 아닌가. 또한 최종 낙찰된 업체의 제품 품질의 결과와 실제 사용에 대한 검증은 누가 책임을 지며 과연 시민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을지"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또 “국내에서 큰 사회적 문제로 자리 잡은 쓰레기 처리 부분에 있어서, 필터가 일반쓰레기로 처리되는 현행법규 안에서 또 다른 재앙이 되지 않도록 향후 미세먼지 필터 폐기물 처리의 구체적인 기준마련이 시급하며 최저가 보다는 확실한 근거와 신뢰성 있는 업체와 업체를 관리하는 도시교통실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