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미세먼지 높아...다량배출 사업장 합동점검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05 14:29:4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강유진 기자] 
 3월은 통상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연중 가장 높고,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기정체가 빈번하게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한강유역환경청은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하여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3월 한 달 동안 미세먼지 다량 배출 · 불법배출 의심 사업장을 특별점검한다고 밝혔다.
 

현재 추진 중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특별점검을 보다 강화하고 선제적 대응을 위하여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그동안 대기오염물질 이동측정차량으로 공장밀집지역 등을 사전모니터링하여 선정한, 불법배출 의심 사업장과 산업단지 내 소각시설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 70여 개소를 대상으로 광주시, 양주시 및 포천시 등 지자체와 합동으로 실시한다.

또한, 배출사업장 점검과 더불어 무인항공기(드론)와 이동측정차량 등 첨단과학장비를 활용하여, 소규모 배출사업장 밀집지역 등 환경감시 사각지대도 집중감시하고, 농촌지역 등의 불법소각에 대한 지도·점검도 강화할 예정이다. 

 

신봉우 환경감시단장은 “3월은 기상여건 등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빈번하게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시기인 만큼, 지자체와 협력하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