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 '링링' 순간 최대풍속 '52.5m'로 수도권 통과중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07 14:2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제13호 태풍 링링 경로(7일 오후 2시 현재)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7일 태풍 '링링'이 한반도 전역에 강풍을 몰고오는 가운데 오후 2시30분 현재  순간 최대 풍속 52.5m로 수도권을 통과 중이다. 역대 5위 기록이다.  영종대교 상부도로와 인천대교가 전면 통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7일 정오 충남 서산 앞바다를 지나 북상하면서 오후 3시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제는 링링이 비보다 바람으로 한반도를 할퀴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순간 최대 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에서 기록한 초속 52.5m(시속 189.0㎞)다.

이는 1959년부터 우리나라를 거친 태풍의 풍속 중 5위에 해당한다. 1위는 지난 2003년 '매미'로 당시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60.0m였다.

2위는 2000년 '쁘라삐룬(초속 58.3m)'이고 3위와 4위는 각각 2002년과 2016년 한반도를 지나간 '루사(초속 56.7m)'와 '차바(초속 56.5m)'다.

또 링링의 평균 풍속은 30~40m에 달한다. 신안군 홍도에도소 초속 43.9m의 풍속이 기록됐으며 충남 태안 북격렬비도에서도 초속 39.4m가 측정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태풍은 비보다 강풍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이 지난간 후에도 바람이 거셀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