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700억 원 매출, 725명 신규 고용 ‘서울핀테크랩’ 입주기업 20개사 모집

입주기업에 최대 3년간 독립사무공간+투자유치-해외진출 등 기업성장 단계별 맞춤 보육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8-02 14:24: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기관인 ‘서울핀테크랩’ 입주기업들은 작년 한 해 총 700억 원의 매출과 총 617억 원의 투자유치를 달성했고, 입주기업 신규 고용인원이 725명을 넘었다. 팬데믹 상황 속에서 급성장한 디지털 금융 산업 시대에 우리 기업의 성장도 가속화 된 셈이다.

 

서울시는 ‘서울핀테크랩’에 입주할 신규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기간은 8월2일부터 8월30일까지며, 국내‧외 핀테크 스타트업 총 2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입주를 원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8월 12일에는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

 

핀테크 분야에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이나 아이템을 보유한 7년 이내의 국내·외 창업기업이라면 누구나 입주를 신청할 수 있다. 특히, 2020년부터 성장 가능성 있는 혁신기업 입주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매출액, 투자유치금액에 관계없이 지원가능한 분야를 신설해 기업의 입주기회를 확대했다.

 

입주가 결정되면, 최대 3년간 독립된 사무공간을 포함한 기업 성장단계별 맞춤 보육을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핀테크 전문 운영사를 통한 인큐베이팅, 분야별 전문가의 교육‧멘토링, IR(투자설명회), 국내‧외 금융기관과의 네트워킹 프로그램과 영국‧싱가포르 등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모집공고는 8월2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 홈페이지 및 서울핀테크랩 홈페이지 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은 8월30일 오후 6시까지 온라인으로만 접수 받는다.

 

서울시는 입주와 지원 프로그램 등에 대한 기업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8월 12일 오후 3시부터 사전 신청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열고 지원 절차 및 일정, 지원내용 등에 대해 설명한다. 사전접수 링크는 서울핀테크랩 홈페이지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서울‘을 아시아 디지털 금융허브로 도약한다는 목표하에 특화금융시장의 핵심산업인 핀테크 기업육성에 집중하는 동시에, 여의도 금융중심지 최초의 디지털 금융전문대학원을 통한 현장형 전문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국내외 금융기관이 집적된 국제금융오피스 운영을 확대하는 등 점진적으로 금융산업 생태계 조성을 고도화 해나갈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세계 주요도시의 금융경쟁력을 측정하는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평가에서 2021년 3월 기준 서울시는 종합 16위에 위치하였지만, 미래 경쟁력 분야에서는 전체 도시의 2위로 평가된 바 있다”며 “핀테크는 금융산업 경쟁력의 필수 기술이자, 서울이 금융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 경쟁력인 만큼 서울핀테크랩에서 한국의 금융시장을 견인하고, 아시아 금융시장을 선도할 유니콘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