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서울시민 여름휴가’ 인포그래픽스 발행

대부분 연령대에서 ‘당일치기’ 여행 증가, ‘장기’ 여행은 30·40대에서만 증가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8-02 14:05:0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서울연구원은 8월 하계 휴가철을 맞아 ‘서울시민 여름휴가’를 주제로 서울인포그래픽스를 발행했다.

 

2020년 서울시민 27.1%는 여름휴가를 다녀왔고, 이 비중은 전년보다 크게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 발생에도 30대와 40대는 여름휴가를 다녀온 비중이 각각 41.7%, 33.9%로 높게 나타났다.

 

▲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서울시민 여름휴가 인포그래픽스 <사진제공=서울시>

 

전반적으로 여름휴가를 다녀온 비중은 감소했지만, 여름휴가 일수는 평균 4.2일로 전년(4.1일)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여름휴가 기간은 대부분의 연령대(40대, 70세 이상 제외)에서 ‘당일치기’ 여행 비중이 증가한 한편, 11일 이상 ‘장기’ 여행은 30·40대에서만 증가했다.


여름휴가 활동 유형은 자연명승지 방문(18.2%), 국내캠핑(16.6%), 문화유적방문(6.6%), 해외여행(6.6%), 온천/해수욕(6.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