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환경.에너지장관회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정부 대표로 참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13 13:58:4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6월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리는 G20 환경.에너지장관회의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G20이란 미국 등 기존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2008년에 출범한 국제기구다.
    
 2008년 G20 정상회의가 출범한 이후로 환경.에너지 합동장관회의와 환경장관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번 환경장관회의는 G20 회원국 및 초청국의 환경부처 장.차관,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합동장관회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환경보호, (환경장관회의) 자원효율성 및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인프라)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가 이뤄진다.

 이러한 논의 결과를 토대로 환경.에너지장관 합동선언문, 환경장관선언문 등 2건의 선언문이 6월 16일 오후에 열리는 폐회식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 세션별 주요 의제 >

 

 

(환경.에너지장관회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환경보호

 

-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자원고갈 등 환경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3E+S(에너지 안보, 에너지 효율성, 환경+안전) 실현을 위한 에너지 전환 모색

 

- 산업계의 주도적 역할과 혁신을 통한 환경-경제 선순환 촉진방안 논의

 

(환경장관회의) 자원효율성 및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 적응.회복 인프라

 

- 순환경제, 지속가능생산소비, 생애주기 접근법, 폐기물 재활용 등의 정책 접근법을 통한 자원효율성 촉진 및 국제협력 논의

 

- 국가정책과 국제협력을 통한 해양 폐기물 및 미세 플라스틱 저감 방안 논의

일본이 제안한 G20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이행 체계 검토

 

- 국가별 기후적응계획 및 기후적응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 논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6월 15일에 열리는 합동장관회의 발언을 통해 국민 건강과 안전에 영향을 주는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기-기후-에너지 정책 간 연계와 탈석탄 등 저탄소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 확대, 2050 장기저탄소개발전략 수립 등 저탄소 경제전환을 위한 우리나라의 정책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장관회의에서는 자원효율성 촉진,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인프라) 구축과 관련한 우리나라의 주요 정책을 소개하면서 국제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일본이 이번 환경.에너지장관회의에서 제안할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를 지지할 예정이다.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란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및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해결을 위한 행동계획으로 G20 국가가 ① 폐기물 발생.수거.재활용량, ② 폐기물 해양 유입량, ③ 해양 폐기물 수거량, ④ 연구개발(R&D) 투자 규모, ⑤기술 역량배양 지원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해결책을 함께 마련하는 것이다.   

 한편, 조명래 장관은 이번 회의 참가를 계기로 미국 등 주요국 환경부 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환경현안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6월 15일 오후 1시경에 열리는 수소위원회 부대행사에 참가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수소자동차 보급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현지에서 수소전기차(넥쏘)를 시승할 예정이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