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기업에서 해체전문기업으로 전환...정부 종합지원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18 13:51:06
  • 글자크기
  • -
  • +
  • 인쇄

원전 해체 물량이 조기에 발주되고, 원전 기업이 해체 분야로 사업을 전환해 역량을 키워갈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도 뒤따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원전해체산업 육성 전략’을 17일 확정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본격 해체 전인 2022년까지 사업을 세분화해 폐기물 처리 시설 구축 공사, 해체 공사용 장비 구매 등 가능한 부분부터 조기에 발주한다. 또 관계부처·관련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기술 고도화와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착수하고 고부가가치 핵심 장비도 적극 개발한다. 

원전 기업이 해체 분야로 사업을 전환해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인력, 금융 등의 측면에서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위해 지역과 협력, 인근 산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관련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기존 원전 인력을 해체 수요에 맞게 단계적으로 전환을 유도하며, 에너지혁신성장 펀드 조성 등을 통해 금융 지원도 확대한다. 

고리 1호기 해체 실적을 토대로 3단계에 걸쳐 해외로도 활발히 진출한다.

▲ 고리1호기

고리 1호기 해체 진도에 맞춰 해외 해체원전 단위 사업 수주 → 원전 운영 경험 등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제3국에 선진국과 공동 진출 → 제3국 단독 진출의 과정을 거쳐 단계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해외 선진기관과 정보와 인력을 교류하고 공동 연구 등을 통해 파트너십도 강화한다. 

안전한 해체 관리를 위해 관련 규정을 정비 또는 마련하고, 대국민 정보 공개도 확대한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203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하고 원전 해체 시장 톱5 수준까지 올라서겠다는 계획이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