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녹색구매제도' 해외서도 인정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유엔환경계획과 ‘아·태 녹색구매제도 컨설팅 및 이행지원 시범사업’ 착수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9-26 13:49:42

- 태국, 베트남을 위한 국가별 맞춤형 공공구매 컨설팅 지원

 

우리나라가 시행하고 있는 공공기관 녹색구매제도가 해외로 전파된다. 녹색구매제도는 공공기관으로 하여금 녹색제품을 의무적 혹은 우선적으로 구매하도록 함으로써 녹색제품 시장기반을 마련하고 나아가 지속가능한 소비/생산 기반 구축에 기여하는 제도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9월 27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태국 자원환경부 오염통제국과 공공녹색구매 활성화를 위한 협정을 체결하고, 베트남 자원환경부 환경총국으로부터 협력 의향서를 받는다.
    

* 태국 오염통제국 : 태국 자원환경부 소속으로 자연환경질 개선 및 보호법에 의거 1992년 설립
* 베트남 환경총국 : 베트남 자원환경부 소속으로 환경관리 총괄기관으로 2008년 설립
 

이번 협정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유엔환경계획(UNEP)이 공동주관하는 ‘아·태 녹색구매제도 컨설팅 및 이행지원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의 우수한 공공녹색구매 제도를 개도국에 전파하고 제도운영에 대한 컨설팅을 지원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태국과 베트남을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 계획 수립, 중점 품목 관련 공공녹색구매 기준 마련 및 이행 지원, 한국의 공공녹색구매 제도운영 경험 공유 등을 지원한다. 


특히, 공공녹색구매를 처음으로 시행하는 베트남은 사무용품 및 사무용 기자재 분야를, 이미 제도 운영 경험이 있는 태국은 건축 및 건설 분야를 중점 품목으로 정해 공공녹색구매 이행 활성화를 돕는다.
 

지원사업은 2019년 6월까지 진행하며, 추진결과는 사례 보고서로 제작하여 다른 국가들이 공공녹색구매를 이행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국은 2005년 공공녹색구매제도 운영을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한 후 약 10여 년간 제도를 운영해오며, OECD로부터 모범적인 제도 운영사례로 평가 받아왔다. 

 

한국의 2016년 기준 국내 공공녹색구매 규모는 2조 8456억 원으로, 건축 및 건설 자재 품목 중심으로 성공적인 공공녹색구매를 운영하고 있다.  

 

김용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사업본부장은 “개도국의 공공녹색구매지원을 통해 아시아 지역의 친환경 제품시장을 확대하고 UN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친환경 선도기관으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