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및 경주에 설립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18 13:48: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영구 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원전해체연구소가 부산·울산과 경주에 각각 설립된다.

세부 입지를 보면 경수로 분야의 원전해체연구소는 부산 기장과 울산 울주에 걸쳐 있는 고리원전 내에, 중수로 분야의 중수로해체기술원은 경주 감포읍 일대에 2021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각각 설립되는 것이다. 

▲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사진제공=산업부>

이처럼 해체연구소가 두 곳으로 나뉜 이유는 국내 원전의 원자로형의 서로 다르기 때문. 월성 원전은 중수로형 원자로인 반면, 고리를 포함한 나머지 원전은 모두 경수로형 원자로인 것이다. 

중수로는 원자로 형태와 폐기물 종류 등이 경수로와 달라 해체를 위해서는 별도 기술과 장비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또한 장비 이동, 폐기물 관리, 원전 인근 인프라 등을 고려할 때 중수로 분야는 월성본부 인근에 별도 기술원으로 설립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학·연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치고 지자체 등과 입지 및 설립 방안을 협의한 끝에 15일 해체 예정 원전인 고리1호기 현장에서 ‘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MOU는 한국수력원자력과 부산·울산 간, 한국수력원자력과 경북 간에 각각 체결됐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영구 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 개발과 기술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하고 전문 인력도 양성하게 된다. 특히 원전 지역 소재 원전 관련 기업이 해체 산업에 적극 참여하도록 지원도 하게 된다. 

이곳에는 원전 해체 기술 상용화와 실증을 위해 원자로 모형, 제염 성능 평가 시설, 절단 설비 등 핵심 장비가 구축된다. 

산업부는 연구소 준공 전이라도 원전 해체 참여 희망 기업을 지원하고, 원전 해체를 사전에 준비할 수 있도록 오는 5월까지 연구소 설립준비단을 출범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0년대 후반부터 원전 해체 산업의 규모가 본격 확대될 전망”이라며 “2022년까지 물량 조기 발주, 민관 공동 연구개발, 장비 개발 및 구축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투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