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배출가스 조작 의혹 '벤츠·아우디3만대' 조사중

불법 확인 시 인증취소·리콜·과징금·형사고발 조치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6-15 13:44: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김명화 기자
최근 유해 배출가스 검사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진 벤츠와 아우디 등 독일산 경유차들에 대해 환경부가 조사에 착수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독일 정부가 '결함시정', 이른바 리콜 조치를 명령한 벤츠와 아우디 유로6(유료 식스 : 유럽연합이 디젤 차량을 상대로 적용하는 배기가스 규제 단계) 경유차를 조사 중이라고 오늘(15일) 밝혔다. 

 

독일 정부가 리콜을 명령한 차종은 아우디 3.0리터 A6·A7과 벤츠의 1.6리터 비토, 2.2리터 C220d·GLC220d 5개다. 

 

국내에 시판된 문제의 독일 디젤 자동차는 벤츠 2만8000대, 아우디 6600여 대로 유럽의 최신 디젤차 규제인 '유로6'를 통과한 차량이다. 

 

환경부는 다음 주에 독일 디젤차에 대한 배출가스 측정을 진행하고 실험 결과를 토대로 리콜 명령을 내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평택항 내 보관 중인 신차 중 차종별 1대를 임의 선정해 오염물질 배출 및 SCR 정상 작동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오는 18일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검증은 약 4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아우디, 벤츠 차종에 대한 조사 결과 불법 소프트웨어가 확인될 경우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에 따라 인증취소, 리콜, 과징금, 형사고발 등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 임의설정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라도 국내에 수입·판매된 차량은 독일과 동일하게 리콜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소프트웨어 불법 임의설정 차량에는 2015년 폭스바겐 사태 이후 강화된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차종별로 매출액의 5% 및 상한액 500억원의 과징금 규정을 적용받게 된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와 함께 유로6 기준으로 인증을 받고 제작, 판매되는 소형·승용 경유차 전체를 대상으로 SCR 요소수 제어로직 조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요소수 분사 장치는 차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을 인체에 무해한 물질로 바꿔주는 장치를 말한다. 요소수를 자주 분사하면 연비가 떨어져 독일 자동차 업체들은 시험 때만 정상 분사를 시키고, 판매 이후엔 적게 분사를 하도록 장치를 조작했다가 독일 연방자동차청에 적발됐다. 

 

이에 벤츠와 아우디 등 독일산 경유차들에 대해 불법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유해가스 배출량을 속였는지 여부를 조사하기로 한 것이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