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포항 지진피해 이재민 전기요금 감면 기간 연장

산업통상자원부 협의, 감면기간 연장 및 안내활동 전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06 13:42:31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경북 포항 지진피해 이재민 임시 주거시설의 전기요금 감면기간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지난 8월 4일(토) 포항 지진피해 이재민이 임시 거주하는 시설(포항시 흥해읍)을 개별 방문하여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전기요금 감면기간 연장 안내활동을 전개했다.

▲ 한전 직원이 전기요금 감면기간 연장 안내활동 중인 모습


경북 포항은 작년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됨에 따라 한전은 '재난지역 특별지원 기준'에 의거 이재민 대피장소인 임시가건물에 대해 복구기간중 최대 6개월까지 전기요금 100%를 감면해주고 있다.

이번 연장 결정은 일부 임시주거시설의 전기요금 감면기간이 만료된 가운데, 최근 폭염으로 전기사용량 증가에 따른 이재민의 요금 부담을 덜어주고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를 거쳐 감면기간을 3개월까지 연장하고, 그 다음 3개월까지는 요금의 50%를 경감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임시가건물의 냉난방 시설이 전기로만 사용되어 이재민들의 전기요금 부담에 대한 불안감으로 인해 최근 폭염에 에어컨 사용 자제 등 무더위에 고통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신속한 조치라는 평이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