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차, 전기버스 활성화 위해 통합관제서비스 도입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16 13:24: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KT 제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KT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전기버스 활성화를 위해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협력을 맺는다고 16일 밝혔다.

KT는 실시간 차량 위치 및 차량 운행정보를 빅데이터 분석으로 관리하는 차량 통합관리서비스(FMS)를 전기차량(EV)의 특성에 맞게 고도화하고, 이를 현대자동차의 상용 전기버스에 공급하기로 했다.

현재 KT는 현대자동차 등 14개 차량 OEM사에 통신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KT의 차량 통합관제서비스인 ‘기가(GiGA) FMS’를 통해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하고 차량 위치 관제, 차량 원격진단, 운행기록 관리(DTG) 등의 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KT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 최적화된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다양한 차량에 수용하기 위해 플랫폼 고도화를 추진했으며, 미래형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전기버스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 개발을 마쳤다.

이 플랫폼은 전기버스 내에 설치된 커넥티드카 단말을 통해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가능거리가 실시간으로 관제 시스템에 연동되도록 설계했다. 또 운행 중인 차량 위치 및 배차 시간을 확인할 수 있고, 차량 이상 발생 시 오류 코드를 확인해 즉각 대응할 수 있다.

해당 플랫폼은 현재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14대에 적용 완료됐다. 차량관제시스템은 시내버스 운영회사와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운영부서에 홈페이지 형태로 실시간 제공된다. 양사는 연말까지 이 플랫폼이 적용된 시내버스를 기존 서울을 비롯해 인천, 대전 등 전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한편, KT는 현대자동차의 전기트럭 등 새로운 라인업에 최적화된 차량 통신용 디바이스 및 커넥티드카 플랫폼 고도화를 진행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