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생명을 구한 바다의 숨은 영웅들 표창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2-11 13:20:21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은 2월 11일 해양수산부 청사에서 어선사고 인명 구조 등 바다 안전과 국민의 생명 보호에 기여한 유공자 3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이번 장관표창 대상자인 이용복, 심정현, 박승용 경장은 최근 발생한 낚시어선 사고 등 현장에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심정현, 이용복 경장은 지난 1월 11일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무적호, 9.97톤)과 유조선(3000톤급) 충돌사고 현장에서 수중 수색을 통해 에어포켓 내 2명의 생존자를 포함한 4명을 구조하는 등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했다.

박승용 경장은 휴가 중이던 지난 1월 21일, 인천공항에서 탑승수속 중이던 시민이 갑자기 쓰러지자 즉시 관세청 직원에게 119 신고를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통한 응급조치로 구조대 도착 전에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박 경장은 응급조치 후 조용히 현장을 떠났으나, 목격자가 해양경찰청 누리집에 칭찬의 글을 올리면서 선행이 알려졌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표창 수여식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 공직자에게 가장 우선된 임무임을 전 직원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해양수산부 직원들에게 이러한 사례들을 귀감으로 삼아 각자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